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육부, 대입 '정시확대' 대학 75곳에 559억원 지원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교육

    교육부, 대입 '정시확대' 대학 75곳에 559억원 지원한다

    뉴스듣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해 12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지를 받고 답안지에 마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시 확대 등으로 대학 입시전형의 공정성을 높인 대학에 559억 원이 지원된다.

    교육부는 5일 '2021 고교 교육 기여 대학 지원 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대입전형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강화해 교육과정에 충실한 고교 교육 여건을 조성한다고 평가받은 대학을 지원한다.

    올해는 총 75개 내외 대학을 선정해 입학사정관 인건비, 대입전형 연구비 등 559억 4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에 참여하려는 수도권 대학은 정시 수능 위주 전형의 비율을 30%까지 확대하는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16곳은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2023학년도까지 40% 이상으로 늘리는 계획을 제출해야 사업에 참여할수 있다.

    비수도권 대학은 수능 위주 정시 또는 학생부 교과 전형을 30% 이상 늘리는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 사업비를 지원받은 대학은 사업 실적과 올해 사업 계획 등을 중간평가 받아 기준점수를 통과한 경우에 계속 지원을 받는다.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대학은 신규 진입대학과 추가 선정 평가 경쟁을 통과해야 지원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다만 지난해 사업비를 지원받은 대학 중 중간평가에서 기준 점수를 넘지 못한 대학이라 하더라도 2016~2019년에 사업 지원을 받지 못한 대학에 해당할 경우 올해에도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5월 중간평가, 6월 추가 선정 평가를 거쳐 같은 달 사업 대상 대학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