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재 1차관 "인플레이션 우려 간과해서는 안 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 일반

    기재 1차관 "인플레이션 우려 간과해서는 안 돼"

    뉴스듣기

    "글로벌 유동성 증가,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 위험 요인 도처에 상존"

    기획재정부 김용범 제1차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기획재정부 김용범 제1차관이 최근 제기되고 있는 인플레이션 우려에 경계심을 나타냈다.

    5일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를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일단, 김용범 차관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1.1%로 확대된 것과 관련해 "단기간 내 급격한 물가 급등 가능성은 제한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물가 상승세를 농축산물 수급 여건 악화와 석유류 가격 상승 등 수요가 아닌 공급 측 충격이 주도하고 있고, 코로나19 상황도 마무리되지 않은 점 등이 그 근거로 꼽혔다.

    하지만 김 차관은 "인플레이션 위험 요인이 도처에 상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나타난 글로벌 유동성 증가 및 높아진 인플레이션 기대, 원유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이다.

    여기에 백신 효과에 따른 '총수요 압력' 즉, 억눌린 소비 수요가 짧은 시간에 분출해 물가 상승을 견인할 가능성까지 있다는 게 김 차관의 진단이다.

    이에 정부는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중심으로 서민 생활과 밀접한 농축산물 가격 조기 안정에 정책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김 차관은 "최근 높은 가격을 지속하는 계란, 채소류, 쌀 등을 중심으로 수입 확대, 생육 점검 강화, 정부 비축 방출 등 맞춤형 대책을 차질 없이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원유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 등 위험 요인을 밀착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들이 적기에 이뤄지도록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내수와 고용 등 취약 부문 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감 차관은 이와 관련해 "온누리‧지역사랑상품권을 상반기에 58% 이상(10조 5천억 원) 발행하고 '고효율 가전기기 구매환급 사업' 등을 조속히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