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화발 학폭 의혹 사태' 진실 게임으로 흐르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야구

    '한화발 학폭 의혹 사태' 진실 게임으로 흐르나

    뉴스듣기

    프로야구 모 구단 신인급 선수에게 초등학교 시절 폭행과 왕따를 당했다는 글이 19, 20일 SNS에 올라오면서 프로야구에도 학폭 이슈가 번지는 모양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구계는 한국 체육계를 강타한 학교 폭력 사태가 프로야구까지 번졌다.

    19일 밤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는 한화의 신인급 선수 A에게 초등학교 시절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왕따까지 당했다는 글쓴이는 가해 의혹 선수의 실명과 사진까지 공개했다.

    글쓴이는 "끔찍한 기억들을 되짚은 건 별로 좋은 기분은 아니었다"면서도 "A는 나를 괴롭혔던 수많은 이름 중에서도 지울 수 없는 이름 중 하나였다"고 폭로했다. 이어 "나를 버러지보듯 보던 시선과 나를 향한 폭언들, 쓰레기 청소함 안에 갇혀서 나오지 못했던 기억, 패거리들이 모여 단체로 집단 폭행했던 기억"이라며 피해 사례를 적시했다.

    또 "과거 나를 도와주지 못했던 가족을 포함해 다른 사람들을 원망할 생각은 없다"면서 "하지만 나를 쓰레기 보듯 바라보던 사람들이 성공해서 아무렇지 않은 듯 돌아다니는 건 어린 시절 아무것도 모르고 울기만 했던 과거의 나 자신에 대한 가장 큰 배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글쓴이는 "A가 나에 대해 폭행에 가담하고 폭행을 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 맞다"면서도 "다만 앞서 쓰레기 청소함에 가뒀다는 부분에 대해 참여한 것인지는 내 기억이 확실치 않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또 20일 오전 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원하는 것은 진심어린 사과도 아닌 폭로"라면서 "초등학교 때 일로 유망주를 죽인다고 할지 모르겠지만 그 시절의 상처는 지금까지도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당시 친구들이 증언을 해줄 것"이리고 덧붙였다.

    다만 한화가 밝힌 구단 공식 입장을 보면 진실 공방 양상으로 흐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한화는 이날 오후 "해당 사안을 인지한 전날 밤 즉시 선수와 면담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섰다"며 "오늘 오전부터는 단장을 비롯한 유관 부서 팀장과 실무자들이 비상 소집돼 다양한 루트를 통해 면밀한 팩트 체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화가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연락한 사람은 선수 본인은 물론 해당 선수의 학창 시절 담임 선생님, 선수 지인과 선후배 등이다. 또 피해를 주장한 글쓴이와 글쓴이가 '증언이 가능하다'고 지목한 사람과도 통화했다.

    하지만 한화는 소속팀 선수의 가해 사실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한화는 "현재까지 얻은 정보로는 사실 여부를 뒷받침할 만한 판단의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주변인은 물론 글쓴이가 증인으로 지목한 사람 등 대부분이 "직접 목격한 바나 해당 사안을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이라는 것이다.

    선수의 지인이야 차치하더라도 글쓴이의 지인까지 이런 반응을 보인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진실 공방이 벌어질 수 있는 부분이다. 한화는 "학교 폭력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만큼 명확한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구단이 가능한 선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