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 번 패배는 없다’ 흥국생명, GS칼텍스에 설욕



배구

    ‘두 번 패배는 없다’ 흥국생명, GS칼텍스에 설욕

    여자부 선두 흥국생명은 연승 팀간의 대결에서 2위 GS칼텍스를 상대로 승점 3점을 가져와 확실한 1위 굳히기에 나섰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계속되는 추격에도 흥국생명은 두 번 패하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에서 3-1(23-25 25-22 25-21 25-20)로 승리했다.

    흥국생명이 4연승, GS칼텍스가 5연승하는 상황에서 대결한 이 경기는 나란히 여자부 1, 2위를 달리는 두 팀의 경기답게 치열한 접전 끝에 승패가 나뉘었다.

    이재영(29득점)과 김연경(21득점) 쌍포에 김미연(13득점)까지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여자부 선두 흥국생명(17승3패.승점49)은 지난 3라운드 패배를 만회하고 5연승을 이어갔다. 블로킹과 서브 득점도 각각 15-7, 4-0으로 크게 앞서며 승점 3점을 챙겼다.

    흥국생명의 새 외국인 선수 브루나도 4세트 잠시 교체 투입돼 코트를 밟으며 V-리그에 데뷔했다.

    3라운드 현대건설전 이후 5경기째 패배가 없던 GS칼텍스(13승7패.승점37)는 러츠(37득점)와 이소영(11득점)이 48득점을 합작하고 발목을 다친 강소휘의 빈 자리를 대신한 유서연도 12득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매 세트 승부처를 넘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로 4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이번 시즌 여자부에서 유일하게 ‘1강’ 흥국생명을 상대로 매 라운드 세트를 따내며 접전을 펼쳤던 GS칼텍스는 이날 경기도 강소휘의 부상 공백 속에 러츠를 앞세워 첫 세트를 가져왔다. 러츠는 1세트에만 60%가 넘는 공격 성공률로 11득점을 몰아쳤다.

    하지만 GS칼텍스의 우세는 여기까지였다. GS칼텍스가 2세트에 무려 8개의 범실로 스스로 동력을 잃은 사이 흥국생명이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고. 기세를 몰아 3, 4세트마저 가져갔다. 사실상 2세트를 가져온 것이 흥국생명이 승패를 뒤집은 분수령이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