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야구

    KBO 신세계 "돔 포함, 다목적 시설 건립 추진"

    SK 야구단을 인수한 신세계 그룹 정용진 부회장. 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인수를 확정한 신세계 그룹이 본격적인 KBO 리그 합류 작업에 들어간다.

    신세계 그룹은 26일 SK 야구단을 인수하는 데 합의하고 100% 지분을 가진 SK텔레콤(SKT)과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세계 그룹의 이마트는 SKT가 보유한 SK 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며 연고지는 인천을 유지하고 코칭 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런트 역시 100% 고용 승계한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 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왔다"면서 "특히 기존 고객과 야구 팬들의 교차점과 공유 경험이 커서 상호 간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해 SK 와이번스 인수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야구가 800만 관중 시대를 맞이하며 확대되는 팬과 신세계 그룹의 고객을 접목하면 다양한 '고객 경험의 확장'도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MOU 체결에 따라 야구단 인수 관련 움직임도 빨라진다. 양 사는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인천광역시 등과 협의를 서두르고 최대한 빠르게 구단 출범과 관련된 실무 협의를 마무리하고 오는 4월 개막하는 2021 KBO 리그 정규 시즌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신세계 그룹은 이미 창단 준비를 위한 실무팀을 구성한 가운데 구단 네이밍과 엠블럼, 캐릭터 등도 조만간 확정, 3월 중 정식으로 출범할 계획이다. 특히 장기적으로 돔을 포함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와이번스를 매각하는 SKT는 "아마추어 스포츠 저변 확대와 한국 스포츠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 육성 및 지원'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SK 와이번스를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신세계 그룹이 강력한 열정과 비전으로 인천 야구와 한국 프로야구를 더욱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