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질극 현장 범인에 '슬금슬금' 접근…中 여기자 찬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아시아/호주

    인질극 현장 범인에 '슬금슬금' 접근…中 여기자 찬사

    뉴스듣기

    윈난성 쿤밍에서 50대 남성 학생 붙잡고 인질극
    '여기자와 10분 얘기하고 싶다' 요구
    기자증 받은지 얼마 안된 신입 여기자 자원
    10분간 얘기하며 경찰 대응할 시간 벌어줘

    바이두 캡처
    중국 한 지방에서 벌어진 인질극 현장에서 범인과 대화하며 경찰이 대응할 시간을 벌어줘 인질로 잡힌 학생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준 여기자에게 전역에서 찬사가 답지하고 있다.

    인질극이 벌어진 곳은 중국 남부 윈난성의 성도 쿤밍이다. 지난 22일 오후 50대의 중년 남성이 쿤밍시의 한 중학교 입구에서 흉기를 휘둘러 여러 명을 다치게 한 뒤 한 학생을 인질로 붙잡고 경찰과 대치에 들어갔다.

    인질범은 10분만 기자와 얘기하고 싶다며 여기자여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당시 현장에는 여러 명의 기자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파란 점퍼를 입은 여기자가 그 자리에서 응했다.

    바이두 캡처
    그는 기자증을 들고 인질범 앞으로 나아가 3m 지점까지 접근해 얘기를 나눴다. 공개된 사진에는 음료수를 건네는 장면도 나온다. 여기자가 시간을 끌고 있는 사이 저격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인질범을 사살했다.

    중국 매체에서 공개된 영상에는 긴장된 표정의 여기자가 낮은 자세로 인질범에게 접근해 대화하는 장면과 인질범이 사살되자 화들짝 놀라 자리를 피하는 모습이 나온다.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해당 여기자가 경찰의 보낸 협상팀 일원일 것으로 생각했지만 기자증을 받은지 얼마 안 되는 윈난성 텔레비젼 및 라디오 방송국 여기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바이두 캡처
    윈난방송국은 용감한 여기자가 현재 심리 상담을 받고 있고 자신도 겁이 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여기자에 대한 추가 정보 공개는 거부했다.

    쿤밍 기자협회의 한 직원은 여기자가 유괴범과 끊임없이 이야기하면서 그를 진정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경찰이 납치범을 저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질극으로 7명이 부상했고, 1명이 사망했다. 이 사건에 관한 #쿤밍여기자 해시태그 글은 23일 현재 1억 5천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2만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