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집배노동자 "택배 물량 과중…설날 안전 대책 마련해야"

뉴스듣기


사건/사고

    집배노동자 "택배 물량 과중…설날 안전 대책 마련해야"

    뉴스듣기

    "집배원들, 늘어난 물량으로 과로사 및 안전사고 노출돼"
    "인력 증원, 고중량 소포 전가 금지 등 요구'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열린 동절기·설 명절 특별소통기간 우정노동자 과로사 및 안전사고예방 대책요구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민주우체국본부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택배 물량이 늘어난 가운데 우체국 집배노동자들이 설 명절을 맞이해 우정사업본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날이 오기 전 배달인력 및 구분인력을 증원하고, 고중량 소포 전가를 금지하는 등 과도한 택배 물량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로 택배 물량은 급증하고 있고, 우정사업본부도 이 추세를 따라 추석 이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명절 수준의 물량을 소화하고 있다"며 "쏟아지는 물량에 집중국 노동자들은 밤새워 구분작업을 하고 우체국 집배원은 한파에도 일몰시간이 되도록 배달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서울지방청은 2020년 약속했던 택배 구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구분도 되지 않은 택배물량이 우체국으로 늦게 몰려오다보니 배달시작시간도 늦어지고 일몰 후까지 배달해야 하는 위험한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덧붙였다.

    이어 "초과근무신청에 대한 압박도 심해 스스로 노동강도를 높여 일하거나 무료노동을 해야 하는 것이 서울지역 집배원들의 현실"이라며 "이 상태로 올 설날을 맞이한다면 서울지역 집배원들의 안전을 담보하기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우체국본부 서울지역본부 김진숙 본부장은 "구분인력과 배달인력 증원이 없으면 과도한 노동강도와 물량이 집배원에게 이관된다"며 "동절기 설 특별소통 기간이 사고 없이 잘 지나갈까 매우 염려가 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정사업본부는 다가올 설 명절 특별소통 기간 동안 우정노동자들의 과로사 및 안전예방에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동절기 특별소통기 지정으로 택배 대응계획을 수립할 것 △오전 9시 이후 도착 택배 물량은 배달을 금지하고 일몰 후 배달을 금지할 것 △택배 팀별구분 약속 을 이행할 것 등도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