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전력 신영석, 삼성화재 마테우스 50득점 막고 역전승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한국전력 신영석, 삼성화재 마테우스 50득점 막고 역전승

    뉴스듣기

    환호하는 한국전력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5세트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전력은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 대 2(22-25, 25-19, 19-25, 25-19, 26-24)로 승리했다.


    승점 2점을 더한 한국전력(11승12패·승점35)은 4위 우리카드(승점39)와 격차를 승점 4점 차로 좁혔다. 역전승의 주역은 센터 신영석이었다. 신영석은 블로킹 3개, 서브 득점 4개 등 19득점을 몰아쳤다. 공격 성공률은 무려 80%에 달했다. 이날 신영석은 V-리그 역대 8번째로 서브 성공 200개 기록을 달성했다. 러셀도 블로킹 1개, 서브 득점 3개 등 25득점으로 역전승을 거들었다.

    삼성화재(4승20패·승점19)는 블로킹 4개, 서브 득점 2개 등 50득점을 폭발한 마테우스가 맹활약했지만 마지막 집중력 부족으로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역전승을 이끈 한국전력 신영석(가운데). 한국배구연맹 제공

    삼성화재 마테우스는 1세트 10득점, 공격 성공률 50%로 세트를 지배했다. 마테우스의 기세에 밀린 한국전력 러셀은 1세트 3득점에 그치며 저조하게 출발했다.

    한국전력은 2세트 신영석이 공격 성공률 100%를 기록하며 세트를 가져왔지만 3세트 12득점을 뽑아낸 마테우스에 막혀 승리에서 멀어졌다.

    그러나 신영석은 포기하지 않고 4세트 서브 득점 1개 등을 포함해 8득점으로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에는 러셀이 터졌다. 좀처럼 활약이 없던 러셀은 마지막 세트에서 블로킹 1개, 서브 득점 1개 등 14득점으로 코트를 갈랐다.

    손에 땀을 쥐는 듀스 끝에 마지막에 웃은 팀은 한국전력이었다. 24-24에서 삼성화재는 마테우스의 백어택이 포히트로 판정돼 매치 포인트를 내줬고 이어진 마지막 공격까지 라인 밖으로 벗어나 역전패를 떠안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