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수처, 수사부‧공소부 분리 편제…"상호견제 차원"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법조

    공수처, 수사부‧공소부 분리 편제…"상호견제 차원"

    뉴스듣기

    2관 4부 7과로 설치
    수사부는 3개 부, 공소부는 1개 부로 구성
    김진욱 초대 처장 "선진수사기구 만드는데 최선"
    '공수처 2인자' 차장은 다음주 윤곽 드러낼 듯

    남기명 공수처 설립준비단장(왼쪽부터),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추미애 법무부장관,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처장이 2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공수처 현판식에서 제막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21일 전격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부와 공소부를 분리하는 내용의 조직 체계를 제시했다.

    공수처는 이날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임명에 발맞춰 조직 체계를 마련하여 공포 및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공수처 하부조직은 2관 4부 7과로 설치된다.

    공수처는 공수처법 상 규정된 인력규모 85명 안에서 직무체계를 충실히 구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공수처법 상 공수처 정원은 검사 25명(처장·차장 포함), 수사관 40명, 직원 20명이다.

    특히 핵심업무인 수사‧기소‧공소유지를 위해 수사부와 공소부를 두되 부서는 분리하여 편제했다. 기능상 상호 견제를 위한 차원이다. 수사부는 1‧2‧3부 등 3개부로 공소부는 1개부로 구성되며 부장은 공수처 검사가 맡는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공수처장 밑에는 대변인과 인권감찰관 각 1명을 두고 공수처 차장 밑에는 정책기획관, 수사정보담당관, 사건분석담당관을 각 1명씩 두었다. 정책기획관 산하에는 정책기획담당관‧운영지원담당관‧사건관리담당관을 편재했다.

    김진욱 처장은 "직제 시행으로 체계가 완비된 독립 수사기구로 첫발을 내딛게 되었는바 공수처가 출범하기까지는 무려 25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다"며 "국민의 기대도 큰 만큼 국민의 신뢰를 받는 선진수사기구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수처 2인자가 될 차장은 내주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식을 한 후 취재진들에게 "적어도 다음 주 중에 (제청)하지 않을까 한다"며 "(후보는) 복수로 할 것이며 3∼4명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