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후 9시까지 368명 신규확진…21일 400명 안팎 예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오후 9시까지 368명 신규확진…21일 400명 안팎 예상

    뉴스듣기

    경기 135명-서울 120명-인천 23명 등 수도권 278명, 비수도권 90명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처음 발생한 지 1년째가 되는 20일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404명으로 집계됐다. 박종민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20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6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77명보다 9명 적은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78명(75.5%), 비수도권이 90명(24.5%)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35명, 서울 120명, 인천 23명, 경남 16명, 부산 13명, 충남·경북 각 8명, 대구·강원·충북 각 7명, 광주 6명, 전북·전남 각 5명, 제주 4명, 울산 3명, 세종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300명대 후반에서 많으면 4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자정까지 27명 늘어 총 40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명 넘게 나오던 '3차 대유행'의 기세는 새해 들어 한풀 꺾인 양상이다.

    이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2명→580명→520명→389명→386명→404명을 기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