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코로나 기원조사 앞두고 美·中 팽팽한 신경전

    WHO 집행이사회에서 미국·호주 vs 中 구도
    모든 자료 공개·장소 접근 허용 vs 정치화 말라
    WHO·中 초기 대응 비판하는 보고서 나와

    SCMP 캡처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기 위한 WHO(세계보건기구) 전문가팀이 중국 우한에 도착해 격리에 들어간 가운데 투명한 조사를 촉구하는 미국과 기원 조사를 정치화하지 말라는 중국이 또 한번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미국은 18일(제네바 현시지간) 열린 WHO 집행이사회에서 우한에 파견된 전문가팀이 간병인과 과거 환자들, 실험실 근로자들을 인터뷰할 수 있어야 하고 관련된 의학 자료와 샘플에도 접근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대표단은 이어 "유전자 데이터의 비교 분석이 코로나19의 출저를 찾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중요한 조사가 신뢰할 수 있고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과 각을 세우고 있는 호주 대표도 WHO팀이 관련 데이터와 정보, 핵심 장소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미국을 거들었다.

    이에 대해 쑨양 중국 국가보건위원회 보건응급실장은 "기원 연구는 과학의 문제다. 어떤 정치적 압력도 중단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코로나19가 한창 퍼지던 지난해 1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을 만나는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대만 자유시보 캡처

     

    중국은 WHO 기원조사팀의 방중에 맞춰 코로나19가 중국 밖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을 집중 제기하고 있다. 인민일보는 19일 현재 전 세계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과학적 연구가 심화되고 전염병 확산의 타임라인을 바꾸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WHO와 중국이 코로나19 초기에 더 빨리 조처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팬데믹 준비 및 대응을 위한 독립적 패널'(IPPR)은 이날 발표한 두 번째 보고서에서 WHO가 코로나19 긴급위원회를 지난해 1월 22일 전까지 소집하지 않았고,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도 주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 긴급위가 1월 셋째 주까지 소집되지 않았고, 왜 1차 긴급위 회의에서 PHEIC 선포에 대한 합의를 끌어낼 수 없었는지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IPPR 중국에 대해서는 "지난해 1월 중국의 지방 및 국가 보건 당국이 공중보건 조치를 더 강력하게 적용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점은 명확하다"고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