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봉준호 "'미나리' 한예리, 섬세한 연기 선보여" 극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화

    봉준호 "'미나리' 한예리, 섬세한 연기 선보여" 극찬

    뉴스듣기

    한예리, 美 영화 전문지 콜라이더가 선정한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에 거론

    영화 '미나리'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 사진 아래는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와 온라인 화상 대담을 가진 봉준호 감독. 판씨네마㈜·버라이어티 제공
    봉준호 감독이 영화 '미나리'의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의 연기를 극찬한 가운데, 미 영화 전문지 콜라이더는 한예리를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로 거론해 눈길을 끈다.

    지난 12월 버라이어티가 개최한 온라인 화상 대담에서 봉준호 감독은 "'미나리'에서 놀라웠던 건 한예리 배우와 윤여정 선생님의 모녀 연기, 두 배우의 뛰어난 퍼포먼스"였다며 "처음 친정엄마가 (미국으로) 왔을 때, 한예리씨의 연기를 특히 좋아한다"고 밝혔다.

    특히 봉 감독은 "(한예리와 윤여정 선생님이) 외관상 느낌은 별로 닮은 것 같지 않아도, 배우 한예리의 섬세한 연기 때문에 '와~ 모녀구나', '가족이구나'하고 느낄 수 있다"며 한예리의 연기를 극찬했다.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 또한 "한예리 배우와 윤여정 선생님은 비슷한 영혼을 가진 것 같다. 배우로서 유니크하고 세트장에서도 크게 어우러진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영화 전문지 콜라이더는 한예리를 '더 프롬'의 메릴 스트립, '힐빌리의 노래'의 에이미 아담스, '엠마'의 안야 테일러-조이와 함께 '2021년 오스카 여우주연상 예상 후보'로 선정했다.

    콜라이더는 '미나리'에 관해 "많은 이에게 찬성표를 받을만한 올해 가장 좋은 영화 중 하나"라고 소개하며 한예리가 여우주연상 수상 레이스에 오를 가능성에 주목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또한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으며,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2021년 제78회 골든 글로브 후보 발표는 2월 3일이며, 시상식은 2월 28일이다. 또한 제93회 아카데미상은 오는 3월 15일 후보를 발표하며, 시상식은 4월 25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