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장하는 현대캐피탈, 뒤집는 힘이 생겼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성장하는 현대캐피탈, 뒤집는 힘이 생겼다

    뉴스듣기

    여자부 ‘1강’ 흥국생명도 세트 스코어 0-2 열세 뒤집는 역전승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은 과감한 선수단 변화 후 급격한 경기력 하락을 경험하고 있지만 분명 매 경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현대캐피탈은 분명 성장하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에서 3-0(25-22 25-23 25-23)으로 승리했다.

    다우디(21득점)와 허수봉(12득점) 김선호(6득점)가 균형을 맞춘 현대캐피탈은 차영석(6득점)이 홀로 블로킹 4개를 잡는 등 고른 활약이 더해지며 안방에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이 승리로 현대캐피탈은 7승14패(승점20)가 되며 삼성화재(4승18패.승점18)를 끌어내리고 남자부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매 세트 팽팽한 승부가 이어진 가운데 이번 시즌 대대적인 선수단의 변화로 나이 어린 선수들이 주축이 된 현대캐피탈은 3세트 10-16까지 끌려갔던 경기를 뒤집는 무서운 집중력을 선보였다.

    다우디의 퀵오픈을 시작으로 허수봉의 서브, 차영석의 블로킹을 묶어 내리 4점을 추격한 현대캐피탈은 21-23에서 다우디의 후위 공격과 상대 범실로 균형을 맞춘 뒤 허수봉과 김명관이 차례로 삼성의 주포 김동영과 신장호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짜릿한 승리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김동영(19득점)과 신장호(11득점)가 30득점을 합작했지만 황경민(7득점)이 2세트 경기 도중 복부 통증을 호소한 뒤 코트에 서지 못한 탓에 반격의 힘을 잃었다.

    이번 시즌 V-리그 여자부의 '1강'으로 평가받는 흥국생명은 먼저 1, 2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3, 4, 5세트를 가져오는 무서운 뒷심으로 한국도로공사 원정에서 승리를 낚아챘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도 흥국생명이 끈질긴 뒷심을 선보이며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2-3(23-25 19-25 25-21 25-15 22-20)의 역전승을 챙겼다.

    흥국생명(14승3패.승점39)은 이재영이 이번 시즌 개인 최다 41득점했고, 김연경도 27득점으로 제 몫을 확실하게 해준 덕에 짜릿한 뒤집기를 선보였다.

    특히 5세트 초반 0-3까지 끌려갔던 흥국생명이지만 두 명의 에이스가 고른 활약을 5세트에 집중하며 입국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코트에 서지 못한 새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의 공백을 메웠다.

    도로공사(6승12패.승점21)는 외국인 선수 켈시가 이번 시즌 여자부 최다인 49득점하며 고군분투했지만 국내 선수의 활약이 부진한 탓에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