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진서 9단, 첫 출전한 응씨배에서 결승까지 진출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신진서 9단, 첫 출전한 응씨배에서 결승까지 진출

    뉴스듣기
    신진서 9단. 한국기원 제공

     


    '신공지능' 신진서 9단이 첫 응씨배 도전에서 단숨에 결승까지 진출했다.

    신진서 9단은 지난 12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과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온라인 대국으로 열린 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 준결승3번기 2국에서 중국 자오천위 8단에게 277수 만에 백 1집반승했다.

    앞선 1국에서도 승리한 신진서 9단은 자오천위 8단에게 한판도 내주지 않고 종합전적 2 대 0으로 결승행을 확정 지었다. 신진서 9단의 결승행으로 한국은 응씨배에서 9회 연속 결승 진출의 쾌거를 올렸다.

    팽팽했던 대국은 좌상귀 응수타진에 무너지며 신진서 9단에게 흐름이 왔다. 이후 중앙 접전에서 승기를 잡은 신진서 9단은 실수 없이 마무리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신진서 9단은 "결승에 올라 기쁘지만 아직 마지막 고비가 남았기 때문에 마음을 다잡고 다시 열심히 준비해서 꼭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 16강과 결승 1국에서 마음을 졸이게 해드린 것 같은데 결승에서는 좀 더 좋은 내용으로 제 바둑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진서 9단의 결승상대는 중국 셰커 8단이다. 셰커 8단은 일본 이치리키 료 9단에게 승리해 결승에 올랐다.

    동갑내기인 신진서 9단과 셰커 8단은 메이저 세계대회 사상 처음으로 2000년생 결승 맞대결을 성사시켰다. 두 사람은 2017년 리민배 세계 신예 바둑 최강전에서 한 차례 만나 셰커 8단이 승리한 바 있다.

    신진서 9단은 "셰커 8단은 바둑이 독특하기도 하고 튀는 바둑이다"며 "힘이 워낙 강해서 조심해야 할 선수라고 생각하는데 결승은 전투에 집중해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아홉 번째 우승자를 가릴 결승전은 3번기로 펼쳐지며 일정은 추후 결정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