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근 이어오던 '성범죄 수사' 경찰관 퇴근길에 숨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야근 이어오던 '성범죄 수사' 경찰관 퇴근길에 숨져

    뉴스듣기

    경찰 "순직 여부 검토"

    연합뉴스
    서울 일선 경찰서에서 성범죄 수사를 맡아 야근을 이어오던 50대 경찰관이 퇴근길에 쓰러져 숨졌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 여성청소년강력팀장 박성수(51) 경위가 전날 자정이 가까운 시각에 거주지인 경기도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졌다. 경비원이 그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여성·청소년을 상대로 한 성범죄를 담당하고 있던 박 경위는 용의자들을 쫓기 위해 매일 밤늦게까지 CCTV 영상 분석에 매달려 온 것으로 전해졌다.

    쓰러진 당일에도 후배 경찰관들을 먼저 퇴근시킨 뒤 홀로 미제 사건과 씨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경위는 특전사와 소방관을 거쳐 2003년 경찰이 됐다. 지난 2019년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한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피의자를 검거하는 등의 공로로 경찰청장 표창을 세 번 받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파악을 위해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순직 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