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丁총리 "또다른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상당한 진전"



대통령실

    丁총리 "또다른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상당한 진전"

    "구체적 내용 계약 확정 후 국민께 소상히 보고"
    면역 지속력·안전성·까다로운 관리 등 불확실성 때문에 충분한 예비량 확보 나선 듯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5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한 데 이어 곧 또다른 백신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는 노력을 해왔고, 최근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구체적 내용은 계약 확정 후 국민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가 인구수보다 많은 양의 백신을 확보하고도 백신 추가 확보에 나선 이유는 백신을 맞더라도 충분한 효과가 나타날지 아직 미지수기 때문에 충분한 예비량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백신을 맞더라도 면역이 얼마나 지속될지 아직 알 수 없고, 안전성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며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면 짧은 유효기간 때문에 백신을 그대로 폐기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지난 주말부터 확산세가 주춤한 모습이고, 객관적 지표로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도 "방심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어 "확실한 안정세로 갈 것인가, 아니면 경각심이 흐트러져 재확산의 늪에 빠질 것인가가 바로 이번 주에 결정될 것"이라며 "우리는 사회적 경각심이 해이해질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뼈저리게 경험했고, 세계 사례에서도 섣부른 방역 완화 조치가 어떤 결과를 불러오는지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 여러 나라는 다시 사회적 봉쇄조치에 들어갔고 일본은 한 달 새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서 긴급사태까지 선포한 상황"이라며 "K-방역이 똑같은 우를 범해선 절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