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0K금융그룹, 현대캐피탈에 대역전승…GS칼텍스 3연승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0K금융그룹, 현대캐피탈에 대역전승…GS칼텍스 3연승

    뉴스듣기

    OK금융그룹 차지환. KOVO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풀세트 접전을 펼친 현대캐피탈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선두권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OK금융그룹은 10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에 먼저 두 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세 세트를 따내며 극적인 3-2(22-25 19-25 25-21 25-17 15-11) 역전승을 낚았다.

    직전 경기인 우리카드전에서 0-3으로 완패한 OK금융그룹은 이날 최하위 현대캐피탈을 맞아 1, 2세트를 연이어 내주고 연패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OK금융그룹은 차지환의 과감한 공격을 앞세워 3세트를 만회했고, 그 여세를 몰아 4, 5세트를 연이어 휩쓸고 대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올 시즌 현대캐피탈전 4전 전승을 달린 3위 OK금융그룹(14승 7패·승점 37)은 2위 KB손해보험(승점 39)과의 격차를 승점 2로 좁혔다.

    7위 현대캐피탈은 다 잡았던 탈꼴찌 기회를 날렸다. 2연승을 마감한 현대캐피탈은 승점 1을 추가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OK금융그룹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가 양 팀 최다인 30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최근 컨디션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던 펠리페는 트리플크라운(블로킹, 서브, 후위 득점 각 3개 이상)을 작성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송명근이 3득점에 그쳤지만 김웅비(12득점)와 차지환(8득점)이 나란히 힘을 내며 대역전승을 뒷받침했다.

    1, 2세트만 해도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사자후'가 효과를 내는 듯 보였다.

    최 감독은 1세트 막판 2차례 비디오 판독에 대해 어필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흥분한 나머지 크게 고함을 질렀다.

    사령탑의 분개한 모습에 자극받은 현대캐피탈 선수들은 첫 두 세트를 잡아내며 덩달아 힘을 냈다.

    하지만 리시브가 흔들린 송명근을 대신해 투입된 김웅비와 차지환이 과감한 공격을 터트리면서 OK금융그룹은 다시 일어섰다.

    OK금융그룹은 3세트에 이어 4세트를 잡아내고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펠리페는 12-9에서 서브 에이스를 터트리고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했다.

    이어 김웅비가 결정적인 한 방으로 14-10, 매치 포인트를 만들고 팀 동료들과 함께 환호했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6-24 25-23 25-22)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2위 GS칼텍스는 올 시즌 도로공사에 4전 전승을 달리며 승점을 31로 끌어 올렸다. 선두 흥국생명(승점 38)과 간격도 좁혔다.

    GS칼텍스에서 메레타 러츠가 19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토종 공격수 이소영과 강소휘가 각각 17득점, 12득점으로 삼각편대를 맞췄다.

    권민지는 블로킹 6개를 잡는 등 9득점으로 승리에 보탬이 됐다.

    GS칼텍스는 매 세트를 짜릿한 역전승으로 꾸몄다.

    GS칼텍스는 1세트 도로공사에 끌려가다가 21-23에서 3연속 득점에 성공한 이소영의 맹활약으로 흐름을 뒤집었다.

    듀스로 끌려갔으나 GS칼텍스는 김유리와 러츠의 득점으로 1세트를 차지했다.

    2세트에도 GS칼텍스는 도로공사의 블로킹에 막혀 8-11로 밀리며 시작했다.

    하지만 러츠와 강소휘의 추격포에 이어 김유리가 동점 서브에이스, 안혜진이 역전 서브
    에이스를 꽂았다.

    강소휘의 블로킹으로 22-20으로 달아난 GS칼텍스는 세트포인트에서 이소영의 마무리 공격으로 2세트도 가져갔다.

    3세트는 GS칼텍스가 14-7로 넉넉하게 앞서며 시작했다.

    그러나 도로공사는 켈시 페인의 공격포와 배유나의 블로킹으로 추격했다. GS칼텍스는 17-14, 20-18, 21-20 등으로 쫓기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권민지가 켈시의 공격을 블로킹하면서 더 이상의 추격을 막아냈다.

    이소영의 퀵오픈으로 잡은 매치포인트에서 도로공사 문정원의 서브 범실이 나오면서 GS칼텍스가 승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