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연패 끊은 대한항공, 다시 선두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3연패 끊은 대한항공, 다시 선두로

    뉴스듣기

    인삼공사도 기업은행 원정서 셧 아웃 승리

    대한항공은 임동혁과 정지석이 공격을, 곽승석이 수비를 책임진 가운데 조재영의 블로킹까지 더해 삼성화재 원정에서 승리하며 남자부 선두로 복귀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대한항공이 연패를 끊고 다시 선두로 올라섰다.

    대한항공은 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에서 3-1(25-13 25-22 22-25 25-19)로 승리했다.

    앞선 3경기에서 내리 패하며 위기를 맞았던 대한항공은 임동혁(25득점)과 정지석(17득점)의 활약을 앞세워 적지에서 연패를 끊는 데 성공했다. 곽승석은 4득점에 그쳤지만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이며 제 몫을 충분히 해냈다.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 부임 후 탁월한 블로킹 능력을 선보이며 센터 포지션에서 주전 입지를 굳혀가는 조재영도 양 팀 최다 6개의 블로킹을 잡는 등 11득점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조재영의 활약 덕에 대한항공은 이날 경기에서 14-4의 압도적인 블로킹 우위를 선보였다.

    삼성화재는 황경민의 공백이 뼈아팠다. 최근 삼성화재의 공격을 이끄는 신장호(13득점), 김동영(22득점)과 함께 정성규(13득점)가 황경민을 대신해 코트에 나섰지만 수비 면에서는 구멍이 컸다. 대한항공은 6개의 서브 득점을 기록하는 등 강력한 서브로 삼성화재의 리시브를 흔들었다.

    이 승리로 대한항공은 14승7패(승점41)가 되며 KB손해보험(승점39)을 밀어내고 남자부 선두로 복귀했다. 삼성화재(4승17패.승점18)는 6위 자리를 지켰지만 최하위 현대캐피탈(6승13패.승점16)보다 승수가 적은 탓에 10일 OK금융그룹과 현대캐피탈의 결과에 따라 순위 변동의 가능성이 생겼다.

    백업 세터 하효림(가운데)가 경기를 이끈 KGC인삼공사는 IBK기업은행 원정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의 우위로 승리를 손에 넣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뒤이어 화성종합경기타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는 KGC인삼공사가 IBK기업은행에 3-0(25-22 25-22 25-17)으로 승리했다.

    주전 세터 여혜선을 대신해 백업 세터 하효림이 경기를 이끈 인삼공사는 디우프(27득점)의 여전한 경기력에 최은지, 박은진(이상 10득점), 한송이(8득점)까지 고른 활약을 더해 승점 3점을 챙겼다. 7승11패(승점23)가 되며 한국도로공사(승점20)를 끌어내리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IBK기업은행(8승9패.승점24)은 25득점한 라자레바를 제외하고 국내 선수의 무기력한 경기 끝에 안방에서 허무한 패배를 당해 3위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