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이란 "韓정부가 70억 달러 인질로 잡고 있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 연합뉴스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 나포와 관련해 이란 정부 대변인이 "한국 정부가 70억달러(약 7조6천억원)를 인질로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라비에이 대변인은 이란의 한국 선박 나포가 인질극에 해당한다는 주장을 일축하면서 "이란 자금 70억 달러를 인질로 잡고 있는 것은 한국"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는 그런 주장에 익숙하지만 만약 인질극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우리 자금 70억 달러를 근거없는 이유로 동결한 한국 정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전날 오전 10시께 걸프해역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를 나포했다.
    그래픽=김성기 기자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