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형빈·정경미 부부 둘째 득녀…"3.14㎏ 건강한 아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연예가 화제

    윤형빈·정경미 부부 둘째 득녀…"3.14㎏ 건강한 아이"

    뉴스듣기

    정경미, DJ 맡은 라디오 전화 연결 통해 출산 소식 전해
    정경미 "윤형빈 많이 닮아" 소감…윤형빈 "울컥하더라"

    개그맨 정경미-윤형빈 부부. (사진=정경미 SNS 캡처)
    개그맨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둘째 딸을 낳았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는 출산휴가 중인 정경미를 대신해 개그맨 김지혜가 박준형과 함께 진행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혜는 정경미와 깜짝 전화 연결을 가졌다.

    정경미는 "금방 출산을 마친 정경미"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입은 아직 살아 있어서 괜찮다. 오늘 10시 11분에 득녀했다. 3.14㎏ 건강한 아이가 나왔다. 윤형빈을 많이 닮았다. 다행히 머리숱이 많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출산 소감을 밝혔다.

    "옆에서 윤형빈이 잘 간호해 주고 있다"는 말에 박준형은 "윤형빈 전화 좀 바꿔달라. 아빠 된 거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윤형빈은 "아직 얼떨떨하다. 울컥하더라. 아기가 날 닮았다"고 벅찬 심경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정경미는 "밥과 물을 안 줘서 많이 예민하다. 제일 먹고 싶은 건 사과"라며 "청취자 여러분 모두 코로나19 조심하고 내가 복귀할 때까지 잘 계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2013년 결혼한 윤형빈·정경미는 슬하에 아들 윤준 군이 있으며 6년 만에 둘째 딸을 낳아 1남1녀의 부모가 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