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철인왕후' 제작진 "조선왕조실록 대사 부적절→삭제" 사과

뉴스듣기


방송

    '철인왕후' 제작진 "조선왕조실록 대사 부적절→삭제" 사과

    뉴스듣기

    원작 작가 혐한 이력 논란부터 역사 왜곡 논란까지 입장 밝혀
    제작진 "사전에 원작 작가 발언 인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
    "조선왕조실록 문제 대사는 삭제…부정적 표현 의도 없었다"
    "건강한 웃음 드리고자 했던 의도와 달리 불편 드려 죄송"

    (사진=tvN 제공)

     

    '철인왕후' 제작진이 원작 작가의 혐한 논란 및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철인왕후'는 불의의 사고로 대한민국 대표 허세남 영혼이 깃든 중전 김소용과 두 얼굴의 임금 철종 사이에서 벌어지는 영혼가출 스캔들을 그린 판타지 사극 드라마다. 인기를 모은 중국 웹드라마 '태자비승직기'의 한국판 리메이크작으로, 방영 전부터 원작 작가의 혐한 이력이 문제로 지적됐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제작진은 15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리메이크 방영권 계약 당시 '태자비승직기' 원작 소설가인 또 다른 작품에 한국 관련 부정적 발언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해당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보시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제작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영 후에도 '철인왕후'는 조선왕조실록을 '지라시'(증명되지 않은 정보)로 표현하거나, 실존 인물인 신정왕후(조대비)가 '19금' 묘사를 하는 장면을 삽입해 역사 왜곡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지난 2화에서 언급된 조선왕조실록 관련 대사는 해당 표현이 부적절했음을 무겁게 받아들여 문제된 내레이션을 삭제했다. 그 밖에 역사적인 인물과 사건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표현할 의도는 없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은 "건강한 웃음을 드리고자 했던 의도와 달리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제작에 더욱 유의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음은 '철인왕후' 제작진 입장 전문.

    드라마 '철인왕후' 제작진입니다.

    드라마 '철인왕후'를 사랑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시청자 분들의 의견에 대해 아래와 같이 말씀 드립니다.

    '철인왕후'는 해당 드라마의 제작사가 중국에서 방영한 웹드라마 '태자비승직기'의 리메이크 방영권을 구매하여 기획된 작품입니다. 제작사에서 원작 소설이 아닌 웹드라마의 리메이크 방영권을 구입한 것이고, 계약 당시에는 웹드라마 '태자비승직기'의 원작 소설가의 또 다른 작품인 '화친공주'에 한국 관련 부정적 발언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였습니다. 드라마의 기획과 제작이 상당 부분 진행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사실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해당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원작과 차별화된 새로운 창작물로서 보시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제작에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또한 지난 2화에서 언급된 조선왕조실록 관련 대사는 해당 표현이 부적절했음을 무겁게 받아들여 문제된 내레이션을 삭제했습니다. 그 밖에 역사적인 인물과 사건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표현할 의도는 없었습니다.

    '철인왕후'는 '퓨전 사극 판타지 코믹' 장르로 역사 속 인물과 배경을 차용했지만 ‘현대의 영혼이 실존 인물을 만나 파동을 일으키게 된다면?'이라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창작에 기반한 픽션입니다.

    건강한 웃음을 드리고자 했던 의도와 달리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죄송한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 제작에 더욱 유의하여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