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농구 대통령' 허재, 장동건·심은하와 드라마 출연한 사연

방송

    '농구 대통령' 허재, 장동건·심은하와 드라마 출연한 사연

    (사진=JTBC 제공)

     

    '농구 대통령' 허재가 장동건·심은하·손지창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배우 출신인 사실이 밝혀진다.

    대어 용병 '매직 히포' 현주엽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뭉쳐야 찬다' 6일 방송에서는 94년도 최고의 히트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 출연 했던 허재 소식과 함께 '오빠 부대' 원조 논란을 두고 첨예한 진실 공방이 펼쳐질 예정이다.

    녹화 당일 안정환 감독은 "무도회장 갈 때 농구부가 있는지 확인하고 갔을 정도였다"고 과거 독보적이었던 농구부의 인기를 회상했다. 김용만 역시 그 인기에 힘입어 '마지막 승부'라는 농구 드라마가 탄생했다며 허재의 출연 사실을 전했다.

    특히 '마지막 승부'는 당대 최고의 청춘스타인 장동건·심은하·손지창이 출연했던 인기 드라마로 여기에 출연한 허재가 장동건과 함께 촬영하며 대사도 있었다고 해 전설들의 호기심을 유발했다.

    김용만은 "내가 기억하기론 당시 허재 형이 발연기 했다"고 운을 띄우자 현주엽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허재의 동선까지 생생히 떠올리며 로봇 연기를 흉내 냈다. 허재도 기억하지 못한 장면을 상세히 기억하는 모습에 안정환은 "너도 하고 싶었구나"라며 그의 속내를 간파해 폭소를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현주엽은 농구 대잔치 F4 허재·이상민·문경은·현주엽 중 이상민을 독보적인 인기 1순위로 꼽으며 "이상민 아니면 아무 소용없다"는 말로 허재를 발끈하게 만들었다.

    이에 허재는 "오빠부대가 나 때부터 생겼다"라며 인정하지 않았고 현주엽은 "이상민 90%에 나머지 세 명이 10% 나눠 먹기였다"며 가차 없이 정면 반박해 과연 그 시절 농구 4대 천왕 중 인기 피라미드 정점에 있는 인물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현주엽과 함께 추억을 소환할 JTBC '뭉쳐야 찬다'는 오늘(6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