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한일관계 정상화 드라이브, 日에 통할까

뉴스듣기


국방/외교

    文대통령 한일관계 정상화 드라이브, 日에 통할까

    뉴스듣기

    정치인 출신 일본통 강창일 주일대사 임명으로 日에 확실한 신호
    강 내정자, 문 대통령·여권과 직접 소통하며 적극 협상에 나설 듯
    악화일로 한일관계 단시간에 풀릴지 미지수
    '韓이 해결하라' 日 태도 완강...스가 내각, 아베 시즌 2 부정적 전망

    주일대사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전 의원 (자료사진=윤창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주일한국대사에 여권 내 대표적 일본통인 강창일 전 의원을 내정하면서 꼬인 한일 관계에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4선의 강 전 의원을 내정한 데에는 문 대통령의 적극적인 한일 관계 개선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인사에 대해 "일본에 새로운 내각이 출범함에 따라 한일관계를 풀어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여권의 대표적 일본통으로 서울대 국사학과를 졸업한 뒤 일본 도쿄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은 지(知)일파다.

    일본에 대해 잘 아는데다가, 한일의원연맹을 통해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등 일한의원연맹 소속 정계 주요인물 등 각계각층의 인맥이 있다.

    또 현재 주일한국대사인 남관표 대사는 외교공무원 출신이어서, 이번 일본통 정치인으로의 교체는 일본에 뚜렷한 변화 신호를 주려는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강 내정자는 차기 대권후보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도 친분이 있다.

    그만큼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에 대해 무게감을 갖고 있다는 표현이기도 하다. 주일대사 교체는 남 대사의 지난해 5월 부임 이후 1년 반 만이다.

    하종문 한신대 일본학과 교수는 CBS와의 통화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 출신이 대사로 간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며 "(강 내정자는)새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적합한 식견과 무게감이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강 내정자는 주일대사 부임 이후 정부와 여권의 지원하에 일본 정부와 적극적인 협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불출마 한 뒤로 한일 관계 개선을 두고 문 대통령과도 소통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 내정자는 지난 9월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해제 △지소미아(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 △근본적인 강제동원 배상 판결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 협상을 주장하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강 내정자 인선 등 한국 정부의 조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성의를 보이는 차원에서라도 협상 테이블에 들어오는 시늉 정도는 보여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리야드 G20 정상회의에 참석,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2018년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일본의 수출 규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등 악화돼 온 한일 갈등이 단 시간안에 풀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책임은 한국 정부에 있으며, 한국이 해결책을 내놔야한다'는 일본 정부의 태도가 바뀔 기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민주당 소속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 일행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를 예방했을 때도 이같은 입장을 재차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는 한 우리정부가 올해 말로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담도 참가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강 내정자 스스로도 지난 9월 SNS를 통해 "(스가 총리는)외형적으로는 유연한 태도를 취해 협상의 테이블에 앉는 정치적 제스처를 취할런지도 모르지만 본질적으로는 아베 때의 그것을 그대로 계승할 것"이라고 다소 부정적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