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옵티머스 내부 문건은 가짜"…게이트 조짐 진화(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추미애 "옵티머스 내부 문건은 가짜"…게이트 조짐 진화(종합)

    • 2020-10-12 19:20
    뉴스듣기

    "옵티머스 문건, 금감원 보여주기 가짜문서"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상황 이례적 공개
    야당 의원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부적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청와대와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가짜'라고 선을 그었다.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 상황까지 이례적으로 직접 공개하면서 게이트 비리로 번지려는 사태를 진화하고 나선 모양새다.

    추 장관은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언론 보도 이후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수사는 제대로 꼼꼼히 잘 돼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내부) 문건은 금융감독원에 보이기 위한 가짜문서였다는 내용의 보고도 받았다"고 밝혔다.

    또 "문건에 청와대 및 여권 관계자 10여명의 실명이 기재돼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중앙지검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한 바 있다"며 "문건 작성자들은 금감원 조사 등에 대비한 허위 문건이라고 주장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도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감에서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옵티머스 사태'를 '대형 권력형 비리사건'으로 규정하자 이같이 밝혔다.

    또 "다른 사건과 달리 옵티머스 사건은 구체적으로 말하는데 혹여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지적에는 "수사 이후라서 오늘 드린 말씀은 명백히 가이드라인이 될 수 없다"고 받아쳤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추 장관과 야당 의원 사이 언급된 문건은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구속기소)가 올해 5월 작성했다고 알려진 '펀드 하자 치유 관련'이라는 제목의 옵티머스 내부 문건이다.

    해당 문건에는 '정부 및 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돼 있고, 펀드 설정 및 운용 과정에도 관여가 돼 있다 보니 정상화 전 문제가 불거질 경우 본질과는 다르게 권력형 비리로 호도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됨' 등 내용이 적혀있다.

    유 의원은 옵티머스 내부 문건과 관계자의 여권 연루 진술을 친(親) 정권 인사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 등 윗선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내놨다.

    이에 추 장관은 "제가 보고받기론 중앙지검에선 사안의 수사에 대해 보고를 했다고 한다"면서도 문건 내용에 대해선 "(제가) 수사과정에서 보고 받은 바 없다"고 했다.

    중앙지검이 여권 연루 의혹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진 지난 6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었던 법무부 심재철 검찰국장도 "일부 초기 수사상황에 대해선 보고받았다"면서도 문건 내용은 보고받지 못했다고 했다.

    언론에도 공개된 이 문건은 검찰이 지난 6월 옵티머스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확보한 내부 대책 문건의 요약본 격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옵티머스 사건을 둘러싸고 의혹이 증폭되자 이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인원을 대폭 증원하라"고 지시했다. 국민의힘은 검찰에 특별수사본부 발족을 촉구하는 한편, "수사가 지지부진할 경우 특검까지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