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주시, 육사 원주이전을 통한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 제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

    원주시, 육사 원주이전을 통한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 제안

    뉴스듣기

    육사 부지에 다른 공공기관 이전하고 그 부지에 주택공급 가능
    그린벨트 보존, 수도권 주택공급, 지역균형발전 1석 3조 기대

    원창묵 원주시장이 8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육군사관학교 원주 이전을 통한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사진=손경식 기자)
    강원 원주시가 육군사관학교의 원주 이전을 통한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을 정부에 제안해 성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그린벨트 해제라는 정부의 정책적 부담없이 수도권 주택공급을 추진할 수 있는 대안을 육사 원주이전과 연계해 제안한다고 밝혔다.

    원 시장은 "육사를 원주로 이전하면 그 부지에 수도권내 다른 공공기관을 이전할 수 있고, 이전한 공공기관 부지에 주택 공급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그린벨트 보존과 수도권 주택 공급 정책 실현, 지역 균형 발전 등 1석 3조 효과가 될 것"이라고 원 시장은 강조했다.

    지난 8월 정부가 태릉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수도권에 약 1만호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자 육사 이전 여부가 각 지자체의 관심이 됐고 이에 정부는 육사 이전 계획이 없음을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해 원 시장은 "태릉골프장 주변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주택 공급을 하는데서 파생되는 여러 문제점을 정부가 경계한 것으로 이해된다"고 해석했다.

    이어 "현재도 개발제한구역법 시행령에 따라 육사를 혁신도시 이전 기관으로 지정해 지방으로 이전하면 육사 부지를 다른 공공기관이 그린벨트 해제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기존 육사부지에 한국과학기술연구원(성북구 하월곡동)이나 한국전력공사 인재개발원(노원구 공릉동) 같은 교육 연수 시설을 이전하면, 그 연수시설 부지를 주택 공급 부지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원 시장은 "육사 이전은 정부가 정책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사안임에는 이견이 없으나 국토 균형 발전과 수도권 주택공급을 위한 대안으로 육사 이전을 검토해 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제안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