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또 中 공무원 예산낭비 논란…고가 월병사는데 1억3천만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또 中 공무원 예산낭비 논란…고가 월병사는데 1억3천만원

    뉴스듣기

    창춘시에서는 교통경찰이 6천만원 할리데이비슨 타 논란

    (사진=바이두 캡처)
    중국의 한 지방 조직이 한국의 추석에 해당하는 중추절을 앞두고 산하 기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거액을 들여 월병을 산 사실이 드러나 온라인에서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온라인 매체 펑파이 등에 따르면 중국 서부의 쓰촨성 성도 청두에 있는 펑저우시 경제기술정보국은 공개입찰을 통해 78만1745위안(1억3천만원)에 월병을 구입했다. 960g짜리 1박스에 289위안(5만원)씩 모두 2705박스를 구입했다고 한다.

    펑저우시 경제기술정보기술국은 우수한 실적을 낸 쓰촨석유화학 직원들에 대한 보상으로 중추절에 월병 세트를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월병 가격이 천차만별이기는 하지만 비싼 돈을 주고 구입할 필요가 있느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원가 10~20위안인 월병이 200위안이 넘는 경우가 많다. 국가가 나서 거품을 제거해야 한다', '포장에 거품이 많이 끼었다', '우리 회사는 12위안 짜리 2박스 보낸다', '한 박스에 289위안이면 금테를 두를 수 있겠다' 등의 댓글이 관련 기사에 달렸다.

    논란이 일자 해당 부서는 원래 월병 구입에 배정된 예산은 995만 위안이었지만 공개입찰을 통해 투명하게 진행해 돈을 아꼈다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또 상급 기관의 허가도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비록 적접 절차를 거쳤다고 해서 낭비가 용인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 속에 솔선수범해야 할 정부 조직이 고가의 물건을 구입하는 데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한 교민은 "보통 50위안에서 100위안하는 월병을 직원들에게 선물한다"며 "2천세트가 넘는 월병을 개당 289위안에 구입한 것은 엄청 비싸 보인다"며 "지방 정부가 돈이 많은 것 같다"고 한 마디 했다.

    앞서 중국 동북3성 가운데 하나인 지린성 창춘시의 일부 교통경찰이 1대에 6천여만원 하는 미국 브랜드 할리 데이비드슨 오토바이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많은 중국인들의 속을 뒤집어 놓은 사례도 있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