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 나와라' 126만명에 문자보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사랑제일교회 '광복절 집회 나와라' 126만명에 문자보내

    뉴스듣기

    경찰, 사랑제일교회 문자 1386만건 파악…수사 집중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의 중심에 섰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측이 8·15 서울 도심 집회 전 한 달여간 100만명이 넘는 이들에게 집회 참여를 독려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던 사실이 드러났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사랑제일교회 측이 7월 초부터 8월 15일까지 126만명을 대상으로 '집회에 참여하라'며 보낸 메시지 목록과 대상자 명단을 확보했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126만명에게 모두 11차례에 걸쳐 누적 1386만건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1일 사랑제일교회 교인 명단 확보 등을 위해 압수수색에 착수한 바 있다. 또 이달 2일에는 담임목사인 전광훈 목사의 사택 등 교회 관련 시설 4곳도 압수수색했다.

    전광훈 목사(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경찰은 사랑제일교회 측이 8·15 서울 도심 집회를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한편 8·15 집회 당시 전 목사는 "저희 교회는 오늘도 이 자리에 한 명도 안 나왔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교회와 관련 코로나19 감염자는 현재까지 1100여명으로 나타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