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동산금융에 2100조 몰려…부동산 펀드·리츠 증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부동산금융에 2100조 몰려…부동산 펀드·리츠 증가

    뉴스듣기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초저금리로 시중에 자금이 많이 풀리면서 부동산 금융에 몰린 돈이 21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부동산 금융 익스포저(위험노출액) 잔액은 2105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금융 익스포저는 가계 및 부동산 관련 기업에 대한 여신과 부동산 관련 금융투자상품에 투입된 자금을 말한다.

    부동산 익스포저는 2010년 879조7000억원으로 1000조원을 밑돌았지만, 지난해에 2062조4000억원으로 사상 처음 2000조원을 돌파했다.

    올해 1∼3월 3개월 동안에는 작년 한 해 증가액(145조2000억원)의 30% 수준인 42조9000억원이 늘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특히 규제가 강화된 가계 여신 비중은 줄어든 반면, 부동산 펀드·리츠(REITs) 등 부동산 관련 금융투자상품을 중심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기준 가계 여신은 1095조1000억원(52.0%)으로 비중이 작년 대비 0.2%포인트 줄었지만, 금융투자상품은 245조2000억원(11.6%)으로 0.6%포인트 늘었다.

    부동산 익스포저 중 금융기관이 최종 리스크를 부담해야 하는 규모는 1147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은행이 669조9000억원, 비은행권은 477조7000억원이었다.

    전체 금융기관 부동산 익스포저 중 비은행의 비중은 2010년 30.0%였지만, 올해 1분기에는 41.6%까지 늘었다.

    부동산에 자금이 대거 몰리고 금융기관 부동산 익스포저 가운데 비은행의 비중이 늘면서 집값 급락이나 금리 상승시 부실화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