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대통령, 접경지 수해현장 찾아 "北, 황강댐 방류 안알려 아쉬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대통령, 접경지 수해현장 찾아 "北, 황강댐 방류 안알려 아쉬워"

    뉴스듣기

    호우 소강상태 들자 文대통령 현장일정 긴급지시
    역대 최고 수위 기록한 임진강 군남댐 찾아
    "남북 합의 잘 이행안돼"
    대피시설 찾아 이재민들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군남 홍수조절댐을 방문, 수자원 공사 관계자로부터 운영상황과 조치사항을 보고받으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수해현장 첫 방문지로 경기 연천군 군남 홍수조절댐을 찾아 댐 운영상황과 피해 대책을 보고 받았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현장 방문 계획이 없었지만, 집중 호우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문 대통령이 현장 방문을 긴급 지시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노란 방재복을 입고 찾은 군남댐은 임진강의 홍수조절댐으로 장기간 폭우와 북한 측의 방류로 역대 최고 수위를 기록한 곳이다. 군남댐은 2년 만에 수문 13개를 모두 개방해야 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미리 알려주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 텐데 그게 아쉽게도 안 되는 상황"이라며 "과거에 그렇게 하도록 남북이 합의했는데 잘 이행이 안 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황강댐 방류 정보에) 기상 정보까지 더해 적절하게 군남댐 수문을 열어 수위를 조절해 달라"며 "방류 시 하류 쪽에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연천군, 파주시 등과 잘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장 관계자는 "북한의 황강댐이 갑자기 붕괴해도 최악의 경우까지 검토해놓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댐 하류 지역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이 마련된 파주 마지초등학교를 찾아 시설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군남댐 방류량이 늘면서 댐 하류 군남면 등 6개면 462가구 980명이 인근 학교와 마을회관으로 대피해야 했다.

    문 대통령은 이재민들의 불편한 점을 직접 물으며, 인사를 다녔다.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집으로 돌아가시는 게 제일 큰 바람이겠지요. 그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또 최종환 파주시장에게 문 대통령은 "가구별로 구분이 돼 있어서 안심이 되긴 합니다만, 대피 시설에도 감염이 없도록 해달라"고 감염병 예방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복귀하는 중 헬기로 피해가 심한 철원 지역 상공을 살필 예정이었지만, 기상 상황 악화로 그대로 복귀해야 했다.

    한편, 이날 현장 방문에는 경기도 이용철 행정2부지사, 최종환 파주시장, 김광철 연천군수 등과 현장 관계자가 함께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동행할 계획이었지만, 춘천 의암댐에서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행정선, 경찰정 등 선박이 전복돼 7명이 실종된 사고 현장을 방문하느라 함께하지 못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