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폐쇄 통보 받은 中영사관, 경내에서 문서 소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폐쇄 통보 받은 中영사관, 경내에서 문서 소각

    뉴스듣기

    美, 72시간내 폐쇄 요구

    중국 영사관 문서소각 장면(사진=연합뉴스)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72시간 이내에 폐쇄하라고 요구하자 중국 영사관 직원들이 폐쇄의 전단계로 영사관 경내에서 문서 소각에 나섰다.

    중국 영사관 주변에 거주하는 휴스턴 주민들은 영사관 직원들이 쓰레기통에 문서를 넣고 소각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게재했다고 뉴스위크 등 미 언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상에는 쓰레기통 주변에 서류 뭉치가 쌓여 있는 가운데 서너개의 쓰레기통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었다.

    문서 소각 작업은 21일 저녁부터 22일 새벽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휴스턴 경찰서측은 "21일 오후 8시 25분쯤 영사관 경내 마당에서 연기가 관측돼 소방관과 경찰관들이 출동했다"고 밝혔다.

    지역방송인 ABC13에 따르면 22일 새벽에도 영사관 마당에서 소각 작업이 이어지고 있었다.

    휴스턴 소방당국과 경찰은 영사관 건물 바깥에서 비상 상황에 대비했으나, 중국 영사관측은 경내 출입을 허용하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전날 지적 재산권 보호 등을 내세워 휴스턴 주재 중국 영사관의 폐쇄를 요구했고, 중국측은 미국이 일방적인 도발로 중미 관계를 의도적으로 훼손했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