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남교총 "여자화장실 몰카설치 교사, 교단 영구 퇴출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남교총 "여자화장실 몰카설치 교사, 교단 영구 퇴출해야"

    뉴스듣기

    "매우 부끄러운 사건, 책임 통감 사과"
    "철저한 수사와 도교육청 조사 통해 일벌백계해야"

    (사진=연합뉴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에 이어 경남교원단체총연합회도 교내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카메라를 설치한 현직 교사에 대해 철저한 수사와 함께 단호한 처벌을 요구했다.

    경남교총은 13일 경남지역 교사 2명의 '화장실 몰카' 설치 적발 사건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교직윤리를 어긴 교육자는 교권의 이름으로 교단에서 영구 퇴출한다"고 밝혔다.

    경남경총은 "학교에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가장 비교육적인 사건이 그것도 교사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데에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교육청의 조사를 통해 사실로 밝혀지면 해당 교사들은 일벌백계 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경남교총은 "해당 교사들의 잘못된 범죄행위로 인해 코로나 극복과 교육에 전념하는 전국 교육자 모두가 허탈하고 부끄럽게 됐다"면서 "특히 교직 사회에 더 높이 요구되는 도덕성과 책무성에 부응하지 못한 데 대해 전국 58만 교원을 대표해 책임을 통감하고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에 빠졌을 학생, 학부모, 국민에게 고개 숙여 사죄한다"고 밝혔다.

    경남교총은 또 "이번일로 인한 모든 피해자의 일상회복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형식적인 성폭력 예방교육이 아닌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교육을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경남교총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도교육청은 단위학교에서 불법촬영에 대한 완벽한 조사가 이뤄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전문업체와 계약을 통해 철저한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