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레알시승기]차 안의 콘서트홀? 엄마 사주고 싶은 차, 볼보 S90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스페셜 레알시승기

    [레알시승기]차 안의 콘서트홀? 엄마 사주고 싶은 차, 볼보 S90

    • 2020-07-06 14:46
    뉴스듣기

    B&W 사운드 시스템 적용, 운전석‧조수석 안마의자 기능
    안전‧편의 사항 갖춰 ‘세심한’ 드라이빙 감각

    볼보의 플래그십 세단인 S90 T5 인스크립션은 섬세한 배려가 돋보이는 차였다.

    볼보는 스웨덴의 상징과도 같은 차다. 차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전면부, 헤드라이트 부분에 T자 형태의 주간 주행등이 시그니처와 같다. 바이킹 설화에 등장하는 토르의 망치를 형상화했다.

    볼보가 스웨덴 차라는 정체성은 절제된 파워트레인과도 연결된다. 플래그십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4기통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돼 있다. S90의 다른 라인업에는 디젤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구동계가 있다.

    환경 관련 규제가 엄격한 스웨덴에서 온 차이기 때문에 엔진 자체가 다운사이징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사진 = 김기현 기자)


    2.0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변속이의 조합은 아래 등급 모델인 S60와 같기 때문에 출력 부분에서 우려도 있을 법하다. 가속력은 75kg 가벼운 S60(공차중량 1700kg) 쪽이 오히려 약간 빠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S90은 편의사양 측면에서 고급스러움에 초점을 맞췄다. 주행보조 기능이 고속도로가 아닌 일반도로에서도 적용된다. 바워스 앤드 윌킨스(B&W) 오디오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B&W는 대시보드 윗부분에 트위터가 솟아있고, 특유의 노란색 우퍼가 좌우측 전면 도어부에 설치돼 있다. 요즘 국산차에는 빠져 있는 CD플레이어가 있기 때문에 클래식 음악 등 고음질(hifi)을 추구하는 음악을 감상하기에 적절할 것 같다.

    (사진 = 김기현 기자)


    운전석과 조수석의 안마의자는 아주 강한 압력은 아니지만, 장시간 운전 중 기분전환을 하기엔 충분하다. 강도와 속도, 지압 부위 등을 조정할 수 있게 돼 있다. S60 대비 2열 공간이 넓은 것도 장점이다.

    시승하는 동안 ‘어머니께 사 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각종 편의사항이 운전에 도움을 줄뿐 아니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볼보에 대한 믿음 때문에 가족에게 추천하고 싶은 차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거기에 학원에 보낸 아들을 태우기 위해 기다리며 클래식 음악에 안마 기능을 받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면 여성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요소가 많은 차라고 생각한다.

    (사진 = 김기현 기자)

    주행 성능도 부족함이 크게 느껴지진 않았다. 일반적인 주행 모드는 안락함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반면 다이내믹 모드로 변경하면 스포티한 감각까진 아니어도 꽤 탄탄한 주행감이 느껴졌다.

    그러나 여전히 출력에 대한 아쉬움이 존재할 수 있다. 때문에 2021년형부터는 마일드 하이브리드(전기 모터로 독자적인 주행 대신 출력에 도움을 주는) 기능이 적용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사진 = 김기현 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