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안보라인 첫 교체 임박…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 유력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안보라인 첫 교체 임박…서훈 안보실장-이인영 통일 유력

    뉴스듣기

    靑 국가안보실장에 서훈 국정원장 유력 검토
    통일부 장관엔 4선 이인영 의원 내정 알려져
    국정원장은 내부 승진 기용 가능성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일단 외곽서 역할 할 듯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 대화 재개 돌파구 마련 위한 분위기 쇄신 인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인사를 금명간에 단행할 예정이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는 서훈 국정원장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고, 통일부 장관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탁될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3일 "정의용 안보실장은 이미 사의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서훈 국정원장에게 그 자리를 맡아달라고 제안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서훈 원장 본인도 대통령의 뜻을 따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이미 문 대통령은 취임초부터 집권 후반기에는 서훈 원장을 안보실장으로 기용하려는 구상을 갖고 있었고, 올 초에 이같은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기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오른쪽)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 등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새 국정원장과 관련해서는 서훈 원장이 자신과 손발을 잘 맞출 수 있는 내부 인사를 천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균 국정원 2차장과 김준환 국정원 3차장이 경합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선 개입 등 과거 적폐를 반복하지 않도록 국정원 내부 조직을 잘 장악할 수 있는 지 여부가 중요한 판단의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김연철 전 장관의 자진 사퇴로 공석이 된 통일부 장관에는 4선의 이인영 의원이 확실시되는 분위기다. 인사 검증 작업이 마무리 단계이며, 국회 인사청문회에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보실장이나 국정원장 후보로 거론됐던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경우 '괜한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 자신에게 맞는 자리가 아니다'는 입장을 사석에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반도 특별보좌관 등의 형식으로 대북 특사를 비롯해 문재인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는 데 일정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처럼 취임 후 처음으로 외교안보라인 개편에 나서는 것은 인사를 통한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북한의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남북대화는 물론 11월 미국 대선 이전에 어떻게든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도록 하는 것이 새 안보라인의 책무가 될 것으로 보인다. {RELNEWS:right}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