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은혜, 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온라인 개학·순차 등교 공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유은혜, 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온라인 개학·순차 등교 공유

    뉴스듣기

    코로나19로 취약계층 큰 타격…국제 공조 강화 '공동선언문' 채택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화상으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온라인개학과 순차등교 사례를 공유했다.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교육부가 개최한 이번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취약계측의 타격이 커졌다며 국제공조를 강화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교육부는 28일 유 부총리가 전날 오후 8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서울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2020년 G20 특별 교육장관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사례발표에서 "한국 정부는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키면서도 학습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온라인 개학을 실시했다"며 "사회적 배려 대상 학생에게 스마트 기기와 통신비를 지원하고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소외되는 학생이 없도록 교육 접근성을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아울러 "학교 현장과 협력해 안전한 학교 환경을 조성하고 순차적 등교도 진행했다"며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한국형 원격 교육 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세계의 모든 학생이 국적이나 빈부 등과 관계없이 질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G20 국가와 국제기구가 함께 협력 과제를 발굴해 추진해나가자"고 제언했다.

    회의에는 G20 회원국 외에도 스페인, 싱가포르, 스위스 등 초청국 교육부 장관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유네스코, 세계은행(WB)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앞으로 위기 상황에서도 학생들에게 중단 없이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적인 협력과 교수·학습 혁신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국제공조를 다짐하는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코로나19로 취약계층이 교육, 훈련 분야에서 더 큰 타격을 받고 있음을 인식하고 있다"며 교육 격차와 불평등 해소 등을 위해 국제적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다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