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순신 장군의 12척 신화 깃든 '장흥 회령진성' 구조 밝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이순신 장군의 12척 신화 깃든 '장흥 회령진성' 구조 밝혀

    뉴스듣기

    전남문화관광재단, 학술발굴조사통해 축성기법 등 확인

    회령진성 전경. (사진=전남문화관광재단 제공)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장흥군(군수 정종순)과 함께 지난 2월부터 4개월 동안 장흥 회령진성(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144호) 구조파악을 위해 학술 발굴조사를 실시해 축성기법 등을 확인했다.

    전남문화관광재단은 이번 조사를 통해 전부 훼손된 것으로 판단된 회령진성의 동벽이 절벽과 급경사 등 자연지형을 그대로 활용한 돌로 외벽을 쌓고 안을 흙으로 채운 구조(내탁식)로 축조된 것을 확인했다.

    또 관련 시설로 추정된 수혈(구덩이) 4기와 주공열(기둥) 1기를 추가적으로 발굴해 기록으로만 존재한 동벽의 흔적을 확인했다.

    이번 발굴조사로 장흥 회령진성은 '1490년(성종 21) 4월 높이 13척, 둘레 1,990척 규모로 흙과 돌을 섞어 쌓았으며 동벽은 벼랑 위에 쌓았다'는 성종실록의 기록을 고고학적으로 증명하게 됐다.

    아울러 회령포진지도(1872년)에 남문·북문·동문이 표시돼 있고 성 안에는 동헌, 객사, 장교청, 사령청, 군기고, 성 밖에는 선소, 군 정박지가 묘사되어 있는데 그 흔적도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했다.

    재단은 전남도 핵심사업인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장흥 회령진성 발굴 조사를 추진했으며 앞으로 여수, 해남, 진도, 완도지역 등 이순신 관련 역사, 유적, 문화 관광지를 체계적으로 조사해 복원·정비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회령진성과 앞 회령포구는 정유재란때 원균의 칠천량해전 패전 뒤 경상우수사 배설이 부서진 배 12척을 이끌고 피신했던 곳으로, 그 배를 고쳤던 곳(현 덕산마을)이기도 하다.

    이후 백의종군을 끝내고 삼도수군통제사로 복귀한 이순신 장군은 300여명의 주민들과 이곳 회령진성에서 난파 직전인 배를 수리해 12척의 배로 133척 왜선을 물리친 명량대첩의 가장 극적인 승리를 쟁취할 수 있게 한 역사적 장소이기도 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