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면 위로 떠오른 참상을 직면하게 하는 '부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스페셜 노컷 리뷰

    수면 위로 떠오른 참상을 직면하게 하는 '부력'

    뉴스듣기

    [노컷 리뷰] 영화 '부력'(감독 로드 라스젠)

    (사진=㈜영화사 그램 제공)
    ※ 스포일러 주의

    저 아래 잠겨 있던, 그래서 우리가 미처 보지 못했던 노예 노동의 냉혹한 현실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누군가가 진실과 책임이라는 힘으로 떠받쳐 우리 눈앞에 드러낸 영화, 그리고 이를 목도한 우리가 같이 떠올려야 하는 영화, '부력'이다.

    '부력'(감독 로드 라스젠)은 자립을 꿈꾸는 열네 살 소년이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해 찾은 태국에서 겪는 트라우마를 통해 현실을 폭로하는 사회 고발 드라마다. 영화는 실제 생존자들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태국 해상에서 만연하게 벌어지고 있는 현대판 노예제도와 아동 인권 침해 문제를 정면으로 다룬다.

    좀 더 나은 삶을 살고 싶은 열네 살 소년 차크라(삼 행)는 공장에서 일하기 위해 캄보디아를 떠나 태국으로 간다. 그러나 이리저리 짐짝처럼 실려 간 곳은 육지 위 공장이 아닌 바다 한가운데였다.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차크라는 하루 22시간 그물을 건져 올리고, 물고기를 분류해 저장고에 채워 넣기를 반복한다.

    가난이 싫어 돈을 벌기 위해 집도, 나라도 떠났지만 차크라에게 쥐어지는 돈은 0원. 허기를 채우는 것도 여의치 않다. 주어진 건 찬밥 한 컵과 더러운 물, 다닥다닥 붙어 자야 하는 좁은 공간의 잠자리 그뿐이다.

    배 위에서 노동자들은 노예일 뿐이고, 노예는 인격을 지닌 존재가 아니다. 시커먼 구덩이 같은 저장고로 떨어져 쌓이는 물고기들은 마치 노예가 된 노동자들의 모습처럼 보인다. 인신매매를 통해 시작되는 노동 착취의 고통과 트라우마는 그렇게 시작된다.

    말을 듣지 않거나 병이 들거나 도망치려 하는 노동자들은 선장 롬난(타나웃 카스로)에 의해 다양한 방식으로 처형당한다. 말 그대로 '처형'이고, 배 위는 도망갈 곳 하나 없는 지옥 그 자체다. 가족을 위해 돈을 벌러 왔다가 바다로 끌려온 케아(모니 로스)의 말마따나 그곳은 죽음의 바다다.

    이곳에서 차크라는 살아남기 위해 보이지 않는 경쟁에 참여한다. 권력자에게 잘 보이기 위해 가끔 그물에 걸리는 큰 물고기를 찾아 상납한다. 돈은커녕 인간으로서 존재하기도 어려운 곳에서 생존을 위한 치열한 눈치싸움까지 겹치며 차크라는 몸도 마음도 피폐해져 간다.

    (사진=㈜영화사 그램 제공)
    사실에 바탕을 둔 다큐멘터리처럼 사회 고발의 성격이 짙은 이 영화는 단순히 다큐멘터리적인 시선만으로 노예노동의 현실을 수면 위로 떠올리지 않았다. 어느 정도 감각적이고 드라마적인 면모도 보이지만 그렇다고 현실을 왜곡하거나 과장하지는 않는다. 말도 안 되는 현장의 참상이 관객에게 효율적으로 다가가도록 도울 뿐이다.

    더군다나 영화는 많은 말이나 장면으로 현실을 설명하지 않는다. 다른 영화에 비해 대사가 적고 배 위에서의 하루는 반복될 뿐이다. 다만 희망과 꿈을 안고 가족을 떠나온 차크라가 바다 위에서 점점 어떻게 변해 가는지 그 모습을 가까이서, 때로는 멀리서 보여준다. 폭력과 야만으로 가득한 배 위의 삶이 어떻게 하나의 존재, 한 명의 인간을 어두운 밑바닥으로 끌어내리는지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덕분에 감독이 고발하고자 한 현장과 그곳에 존재했던 이들이 겪어야 했던 감정적 변화가 고스란히 내 안으로 스며들어온다. 영화의 미장센은 우리와 멀리 떨어진 바다에서 일어나는 비현실적인 상황을 보다 현실적으로 받아들이는 힘이 된다. 그리고 그 힘은 우리로 하여금 현실과 사회로 눈을 돌리게끔 만든다.

    차크라가 꾸는 꿈 역시 비인격적인 지옥에서 그의 의식과 무의식이 변해가고 있음을 알려준다. 그런 차크라가 지옥을 벗어날 방법은 배 안의 권력 구도를 뒤집는 것 밖에 없다. 늘 노동자들을 내려다보며 노예 취급하던 일인자 롬난 일당을 차크라가 그물에 딸려온 뼈로 내리쳐 죽인다.

    늘 아래에서 올려다보던 차크라는 선장실에서 롬난을 내려다본다. 권력 구도가 바뀌는 순간이다. 롬난까지 처치한 차크라는 전리품으로 롬난의 목걸이와 그동안 모아둔 돈을 챙겨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간다. 폭력에 노출돼 폭력에 물들어간 소년이 폭력적인 과정으로 노예노동을 벗어나기까지를 목도하며 과연 이 부당하고 부조리한 세상에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에 빠져든다.

    바다 위 소년 차크라를 스크린으로 고스란히 옮겨온 배우 삼 행은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다음 세대의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다. 어린아이들이 차크라처럼 덫에 빠져 고통을 겪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참혹한 세상이 스크린으로, 현실로 떠올랐다. 이미 감독이 만들어낸 부력으로 현대사회의 한 민낯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영화는 묻는다. 이 잔혹한 현실 위에서 우리는 어디에 존재하는지 말이다. 다시 가라앉지 않도록 떠오른 진실을 어떻게 해야 할까, 앞으로 어떻게 하나씩 건져 올릴 것인지 거듭 생각하게 된다.

    6월 25일 개봉, 91분 상영, 15세 관람가.

    (사진=㈜영화사 그램 제공)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