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경북 확산…대구 10대 확진자 외할머니 감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경북 확산…대구 10대 확진자 외할머니 감염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사태가 대구에서 경북으로 확산했다.

    23일 경상북도에 따르면 성주군에 사는 60대 여성 B씨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대구 확진자인 10대 A군의 외할머니다.

    B씨는 지난 20일 대구에 사는 딸 집에서 외손자 A군 등과 하루를 보낸 뒤 이튿날 오후 성주 자택으로 돌아왔다.

    이후 A군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2일 오전 진단 검사를 받았다.

    A군이 서울 친구 등을 통해 전염된 3차 감염자로 B씨는 4차 감염자가 된다

    B씨는 현재 안동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B씨와 밀접 접촉한 1명을 검사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