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능후 "한중일 3국 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 확대하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박능후 "한중일 3국 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 확대하자"

    뉴스듣기

    한중일 보건장관 영상회의…"투명한 정보 공유 확대"
    "코로나 확산 막고, 경제적 영향 대응 위해 국제연대 필요"

    15일 한중일 보건장관 특별영상회의에 참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5일 "국가 간 필수적인 경제 교류를 유지하고 확보해 나가는 노력도 필요한 만큼,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7시 코로나19 현황과 방역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한중일 보건장관 특별영상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는 중국 마 샤오웨이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 일본 카토 카츠노부 후생노동대신이 참석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사무처의 카사이 타케시 사무처장과, 한중일 3국 협력사무소 미치가미 히사시 사무총장이 참관 자격으로 함께했다.

    한중일 보건장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바이러스 발견, 대응방안, 역학 감시 업데이트, 위기 평가 결과, 코로나19의 특성, 치료제 등에 대한 투명한 정보·데이터의 신속 공유를 확대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동했다.

    또 3국의 공중보건위기 대비-감시-예방-발견-대응 메커니즘을 강화하기 위해 교류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3국 장관들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사회경제적 영향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 연대가 필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박능후 장관은 "올해 하반기 개최 예정인 3국 보건장관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에 관한 공동행동계획안을 개정해, 3국이 감염병 위기에 더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자"고 언급했으며 치료제·백신 공동 개발을 위한 공조 체계 구축을 제안하기도 했다.

    3국 장관은 이번 논의를 반영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올해 말 중국에서 열릴 예정인 13차 한중일 보건장관 회의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뒤 개최되기를 희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