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직자 10명 중 7명 "공채보다 수시 채용이 유리"

뉴스듣기


취업/직장인

    구직자 10명 중 7명 "공채보다 수시 채용이 유리"

    뉴스듣기
    (사진=사람인 제공)

     

    구직자 10명 중 7명은 공개 채용보다 수시 채용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구직의 10명 중 9명은 앞으로 수시 채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신입 구직자 876명을 대상으로 ‘수시 채용과 공개 채용 중 유리한 채용’를 조사한 결과, 66.2%가 ‘수시 채용이 유리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11일 밝혔다.

    구직자들은 중소기업(83.9%), 외국계기업(76.7%), 중견기업(73.5%), 벤처·스타트업(65%) 순으로 수시 채용이 유리하다고 느꼈으며, 대기업(41.1%)과 공기업(54.1%)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대기업은 유일하게 공개 채용이 유리하다고 판단했다.

    수시 채용이 유리할 것 같은 이유는 ‘특정 시기에 몰리지 않고 그때그때 지원이 가능해서’가 72.1%(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스펙보다 직무 역량을 중요하게 평가할 것 같아서(31%), 필요 시 채용이 진행돼 TO가 많을 것 같아서(28.8%), 직무별로 준비해야할 점이 명확해서(26%), 전공 관련 직무 채용이 늘 것 같아서(18.4%) 등의 순이었다.

    이들 중 대다수인 89.7%는 실제로 입사지원 시 공개 채용보다 수시 채용 위주로 지원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공채가 유리하다고 응답한 구직자들(296명)은 그 이유로 시즌이 정해져 있어 계획적인 준비가 가능해서(67.9%, 복수응답), 취업 준비 방법이 정형화돼 있어서(44.9%), 대규모 채용으로 TO가 많을 것 같아서(40.2%), 공통 직무 등 포괄적으로 지원할 수 있어서(24%), 공개된 일정과 프로세스로 채용 비리가 적을 것 같아서(23.3%) 등을 들었다.

    최근 수시 채용이 확산되는데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70%를 차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