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영석 "'삼시세끼'가 순한 맛이면 '삼시세네끼'는 매운 맛"

뉴스듣기


방송

    나영석 "'삼시세끼'가 순한 맛이면 '삼시세네끼'는 매운 맛"

    뉴스듣기
    (사진=tvN '삼시세네끼' 제공)

     

    나영석 PD가 젝스키스 멤버들과 함께하는 '달나라 공약 이행 프로젝트 1탄 자급자족 초고속 합숙 라이프 삼시세네끼'(이하 삼시세네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는 15일 첫 방송되는 tvN '삼시세네끼'는 데뷔 23주년을 맞은 젝스키스(은지원, 이재진, 김재덕, 장수원)가 삼시 세끼를 해 먹는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젝스키스 멤버들의 데뷔 후 최초 합숙 라이프를 담는 만큼 프로그램에 대한 궁금증이 높은 상황이다.

    지난 8일 밤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서 생중계된 '삼시세네끼' 라이브 설명회에서 리더 은지원은 "혼자 하려면 부담감도 있고 낙오되고 했을 때 혼자서 뭘 하는 게 너무 민망하더라"라면서 "이 기회에 부담 없이 멤버들과 해보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프로그램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 멤버들은 "오후 3시, 새벽 3시 등 3시에만 먹어야 하는 것 아니냐" "우리는 삼시세끼가 아니라 네 끼를 만들어 먹는 것 아니냐"라며 다양한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이날 나 PD는 '삼시세끼랑 비슷한 포맷 아니냐'는 멤버들의 말에 "보통 '삼시세끼'가 순한 맛이라면 이건 아주 매운 맛일 거다"라면서 "약속한 대로 젝스키스가 최대한 많은 추억을 가져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중계 말미 은지원의 '사후 50년 계약서' 뒷장에 적혀있던 조항이 깜짝 공개되기도 했다. 계약서 뒷면에는 아주 작은 글씨로 '단, 삼시세네끼 촬영은 5월 9일 00시부터 시작한다'고 적혀있었는데, 이 조항에 따라 멤버들은 이날 생중계가 끝남과 동시에 '삼시세네끼' 촬영에 들어갔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상황 속 2박 3일 초고속 합숙 라이프에 돌입하게 된 젝스키스 멤버들이 어떤 '삼시세네끼'를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tvN의 '삼시세네끼'는 15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