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박 음주운항 처벌 대폭 강화

뉴스듣기


경제정책

    선박 음주운항 처벌 대폭 강화

    뉴스듣기

    개정 해사안전법·선박직원법, 19일부터 시행

    선박 지도 단속(사진=연합뉴스)

     

    선박 음주운항에 대한 처벌이 대폭 강화된다.

    해양수산부는 선박 음주운항 처벌 강화를 위한 개정 해사안전법과 선박직원법이 오는 19일부터 시행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개정 법률은 지난해 2월 28일 발생한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호의 부산 광안대교 충돌사고를 계기로 음주상태로 선박을 운항하는 사람에 대한 처벌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해사안전법의 주요 개정 내용을 보면 음주 정도에 따른 처벌기준을 강화했다. 5t 이상 선박운항자나 도선사가 음주운항 중 적발되는 경우 △ 혈중알코올농도 0.03~0.08%는 징역 1년 또는 벌금 1천만 원 이하 △0.08~0.20%는 징역 1~2년 또는 벌금 1천만~2천만 원 △0.20% 이상은 징역 2~5년 또는 벌금 2천만~3천만 원에 처해 진다.

    또 상습 음주 운항자와 음주측정 거부자에 대한 벌칙도 강화했다. 기존 처벌규정에는 위반‧거부횟수에 따른 차등이 없었으나 앞으로는 음주운항이나 음주측정 거부가 2회 이상이면 징역 2~5년이나 벌금 2천만~3천만 원의 처벌을 받게 된다.

    선박직원법의 주요 개정 내용은 선박 음주운항 시 해기사 면허에 대한 행정처분을 강화했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03~0.08%인 경우와 음주측정 거부가 1회인 경우에는 업무정지 6개월을 처분하고 첫 음주운항이더라도 혈중알코올농도가 0.08% 이상이거나 2회 이상 위반 및 또는 인명피해사고를 낸 경우 음주측정을 2회 이상 거부할 때는 바로 해기사 면허가 취소된다.

    해수부 정태성 해사안전정책과장은 "한 잔은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은 바다에서도 더 이상 허용되지 않는다"며 "이번 개정 법률 시행을 계기로 선박운항자의 경각심이 한층 높아지고 음주운항이 근절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