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혐 논란' 정영진, 결국 '싱글벙글쇼' 하차

뉴스듣기


방송

    '여혐 논란' 정영진, 결국 '싱글벙글쇼' 하차

    뉴스듣기

    MBC "배기성과 허일후가 임시로 진행할 예정"

    (사진='까칠남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 '싱글벙글쇼'의 후임 DJ로 낙점됐던 방송인 정영진이 과거 여성 혐오 발언 이력 등으로 결국 방송 시작 전 하차했다.

    8일 MBC는 "'싱글벙글쇼' 진행자로 내정한 방송인 정영진씨를 둘러싼 최근 여러 논란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한 결과, 정영진씨를 진행자에서 제외하기로 이날 오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11일부터 개편되는 '싱글벙글쇼'는 아나운서 허일후와 기존 후임자였던 가수 배기성이 임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진행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서도 정영진의 하차를 암시하는 듯한 내용이 전해졌다.

    '매불쇼' 오프닝에서 최욱은 "다음 주 화요일 ('매불쇼'는) 원래대로 오후 2시 생방송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는 진행자인 정영진의 '싱글벙글쇼' 진행으로 방송 시간을 바꿀 예정이었지만,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는 말이다.

    지난 6일 MBC는 라디오 봄 개편 소식을 알리며 36년의 역사를 자랑해 온 '강석·김혜영의 싱글벙글쇼' DJ를 정영진과 가수 배기성으로 교체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 새롭게 DJ로 낙점된 정영진이 과거 방송에서 여성 혐오성 발언을 지속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방송가 안팎에서 많은 논란이 일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