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시진핑에 구두친서…"코로나 전쟁 승기 축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김정은, 시진핑에 구두친서…"코로나 전쟁 승기 축하"

    뉴스듣기

    김 "코로나 방역성과, 우리 일처럼 기뻐"
    위문서한·지원금 전달 3개월만에 환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구두 친서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 동지에게 중국이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사업에서 성과를 이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구두친서를 보내시였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구두 친서에서 "총서기 동지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하여 전대미문의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나가고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면서 축하하시였다"고 전했다.

    또 "중국에서 이룩된 성과에 대하여 우리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 주석의 건강을 기원했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구두 친서가 전달된 날짜나 구체적인 경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친서 외교'를 재개한 건 약 3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 2월 1일(보도날짜 기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시기 위문서한을 보내고 노동당 중앙위원회 명의로 중국 공산당에 지원금을 보냈다.

    특히 당시 서한에서 '식구' '친혈육' 등의 표현을 사용하는가 하면 북한 역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원금을 전달하며 북중 밀착을 과시한 바 있다.

    이번 구두 친서 역시 그 연장선으로, 북미교착 장기화와 코로나19 방역이라는 이중고 속에서도 중국과 관계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