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中 마스크 쓰고 달리기 하던 중학생 잇단 사망

    운동장 마스크 착용 논란으로 이어져
    일부 지역 입시서 체육 과목 취소
    일부에선 야외 활동시 마스크 벗어도 가능

    마스크를 쓴 중국 학생들(사진=연합뉴스)

     

    순차적으로 등교학습을 진행하고 있는 중국의 학교에서 체육시간에 마스크를 쓰고 달리기를 하던 중학생이 잇따라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후난(湖南)성의 한 중학생은 지난 1일 체육 시간에 N95 마스크를 쓴 채 1㎞ 달리기 테스트를 하다 사망했다. 이 학생은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지난달 24일에는 허난(河南)성에서 다른 중학생이 체육 수업에서 일반 마스크를 쓰고 달리다 숨졌다.

    이 학생의 부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학교 규정에 따라 마스크를 쓰고 달리기를 한 것을 아들의 사망 원인으로 의심했다.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일부 누리꾼은 체육 수업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은 불필요하며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일부 전문가들도 운동장에서 일정한 거리를 두고 움직일 경우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학생들의 사망과 마스크 착용 사이에 연관성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마스크를 쓴 채 운동하는 것이 반드시 돌연사를 초래하지는 않는다는 입장도 보이고 있다.

    체육 시간 마스크 착용의 위험에 대한 우려 속에 저장성과 상하이를 비롯해 다롄(大連)시와 푸저우(福州)시 등이 고등학교 입학시험의 체육 과목을 취소했다.

    광둥성 포산(佛山) 등 일부 도시는 야외 활동 시 상호 안전거리를 유지하면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규정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