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알자지라 방송도 韓야구 개막 관심…"국민 의식 덕분입니다"

뉴스듣기


야구

    알자지라 방송도 韓야구 개막 관심…"국민 의식 덕분입니다"

    뉴스듣기

    해외 매체, 5일 KBO 리그 인천 개막전에 앞두고 뜨거운 취재 열기
    외신 질문받은 SK 염경엽 감독 "국민들 덕분에 KBO 리그 관심받아"

    SK 염경엽 감독 (사진=노컷뉴스)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2020시즌 KBO 리그 공식 개막전이 열리는 5일 SK 행복드림구장에 수많은 외신 기자들이 몰려드는 이색적인 풍경이 연출됐다.

    미국과 일본 등 프로야구 리그가 있는 주요 국가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개막 시점조차 잡지 못하는 가운데 한국은 모범적인 방역 대책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에 힘입어 KBO 리그의 막을 올릴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날 공식 개막전에 AP통신, AFP통신, 로이터통신, 카타르의 알자지라, 니혼TV 등 10개 이상의 해외 매체가 취재를 신청했다.

    카타르의 알자지라 방송도 취재 대열에 합류했다. 미국과 일본에 비해 카타르에서는 상대적으로 야구가 낯선 종목이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프로스포츠를 시작하는 한국과 KBO 리그에 대한 관심이 큰 것 같았다.

    알자지라 영어뉴스 서울 지국장을 맡고 있는 록 맥브라이드 기자는 경기 전 그라운드에서 진행된 SK 염경엽 감독과의 인터뷰에 직접 참석했다.

    록 맥브라이드 기자는 염경엽 감독에게 KBO 리그가 외신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사실에 대한 소감을 물었다.

    염경엽 감독은 "반가운 일이다. KBO 리그를 많이 알릴 수 있어 좋다. 이런 계기를 만들어 준 것은 코로나19에 대처하는 국민 의식 덕분이다.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KBO 리그가 얼마나 재밌고 좋은 경기를 하는지 보여줘야 하는 책임감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SK 행복드림구장에 등장한 '무' 관중 (사진=연합뉴스)

     



    KBO 리그는 중계권 계약 체결을 통해 미국 최대 스포츠 전문 방송사 ESPN과 일본의 유무선 플랫폼 서비스 회사인 스포존을 통해 생중계 된다.

    한편, SK는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개막전을 위해 외야 관중석에 특별한 현수막을 부착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경기가 진행되는 것을 재치있게 표현한 '무' 관중 현수막과 SK 팬들을 직접 촬영해 만든 관객 이미지 현수막을 걸어 눈길을 끌었다.

    염경엽 감독은 "무관중 경기는 처음이라 구단 마케팅과 홍보팀에서 집에서 야구를 보는 팬들에게 어떤 즐거움을 줄지 고민을 많이 했을 것"이라며 선수와 팬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