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확진'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 신천지 교육생 명단 포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코로나 확진' 대구 경제부시장 비서, 신천지 교육생 명단 포함

    뉴스듣기

    "경제방역 책임지고 있는 경제부장실에 A씨 그대로 복귀"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시 경제부시장 비서가 신천지 교육생이라는 사실을 대구시가 쉬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지역 10개 시민단체는 28일 성명서를 내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경제부시장 비서 A 씨가 신천지 교육생 명단에 있다는 사실을 대구시가 쉬쉬하며 숨겨왔다"고 주장했다.

    또 대구시가 뒤늦게 A 씨가 신천지 교육생이라는 것을 확인했지만 지역 경제 회복의 최일선 업무를 보는 경제부시장실에 그대로 근무 배치하는 등 무사안일하게 대응했다고 지적했다.

    경제부시장실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각종 고급 정보가 집적되고 정책 수립과 행정 집행을 위해 많은 사람과의 접촉이 불가피하며 보안도 철저히 이루어져야 하는 만큼 결코 가볍게 볼 사안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이후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재양성자 비율이 2.1%이고 지난 24일 기준 대구시에서 세 차례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도 3명"이라며 " 대구시는 엄중한 상황에 너무나 안일하게 대응한 것은 아닌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스 감염 당시 삼성병원 응급실에 간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대구 유일의 확진자인 공무원의 징계 건과 코로나19 사태에서 신천지 신도임을 숨기고 근무한 서구보건소 계장의 보직 해임 건을 비교하며 "경제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경제부시장실에 A 씨를 그대로 복귀시킨 것은 너무나 대조적"이라고 꼬집었다.

    이들 단체는 "시민들에게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긴장을 늦추지 말 것을 당부하면서 정작 대구 컨트롤타워인 대구시는 이 사안을 은폐하고 무사안일하게 처리한 것은 이율배반적"이라며 "대구시는 이 사건을 정확하게 해명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대구시 경제부시장 부속실 A 비서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지난 2월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무 특성상 A 씨와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추후 음성 판정을 받지만 이 부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책회의에 참석했던 사실이 드러나 청와대가 한때 긴장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