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교육청, 삼정초교 통폐합 밀어붙이기 재추진

뉴스듣기


광주

    광주시교육청, 삼정초교 통폐합 밀어붙이기 재추진

    뉴스듣기

    교육 시민단체, 무리한 통폐합 추진 폐기 및 교육감 사과 촉구

    광주시교육청사 전경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이 학부모 등의 반대에도 학령인구 감소를 이유로 북구 두암동 삼정초등학교의 통폐합을 다시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 시민단체인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이하 시민모임)에 따르면 최근 광주시교육청이 삼정초등학교를 통폐합 재추진 대상으로 선정하고 코로나19에도 오는 4월 8일 통폐합 학부모 설명회를 추진하는 등 밀어붙이기 행정을 펼치고 있다.

    시교육청은 삼정초가 통폐합되면 학생들은 인근 율곡초나 두암초로 전학하고 삼정초 부지에는 북구청 생활 SOC 사업인 수영장과 공동 육아 나눔터를 건립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동안 삼정초등학교 운영위원, 학부모, 시민 단체는 원거리 통합에 따른 사고 위험과 통합에 따른 과밀 학급, 작은 학교 살리기의 가치 실현 등을 이유로 통폐합에 반대해 왔지만, 광주시교육청은 이를 묵살하는 실정이다.

    특히 시교육청은 지난 2017년 당시 공문에서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운영하여 적정규모 학교 육성과 관련한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면서 충분한 시간을 갖고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학교 재구조화 방안을 모색한다고 약속했으나 지난 3일, 갑자기 ‘학교 통폐합 후 해당 부지에 수영장 등을 건립"한다는 공고문을 삼정초교 홈페이지에 게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삼정초교는 지난 10년 동안 시교육청에서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을 지원받아 왔는데도 시교육청의 적정 규모학교 육성 추진 계획에 따라 학생 수가 지속해서 감소하고 삼정초교는 통학구역 내 주택개발사업 등 재개발의 가능성이 없다는 이유로 시교육청은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다.

    시민모임은 지난 2017년 시교육청이 10개 학교 통폐합 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대상 선정, 시기 및 절차 등에 관해 반대 여론이 거세고, 행정 절차상 하자가 많다는 이유로 애초 추진 계획을 취소한 바 있어 상황이 바뀐 것이 없는 상황에서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고 SOC 사업을 명분으로 주민을 갈라 치기 하면 통폐합이 가능하다고 믿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시교육청은 삼정초교 통폐합을 폐기하고, 더는 지역과 학교 내 갈등을 부채질하지 않으며, ‘작은 학교 살리기’의 철학에 발 딛고 문제를 풀어나가라고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이와 함께 무리한 통폐합 추진으로 학생들에게 상처를 준 장휘국 시교육감은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