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코로나19 후유증…다리 통행 놓고 경찰 대 경찰 충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中 코로나19 후유증…다리 통행 놓고 경찰 대 경찰 충돌

    뉴스듣기

    후베이성·장시성 경찰 충돌하는 사건 발생
    후베이성 주민 장시성 출입 문제로 발생
    장시성 경찰이 건강증명서 꼼꼼하게 검사하면서 촉발된듯

    (사진=웨이보 캡처)
    코로나19는 나라 간 국경뿐만 아니라 같은 나라 안에서도 지역에 따라 금을 긋고 특정 지역 출신을 차별하게끔 만들고 있다.

    중국에서는 봉쇄가 풀린 후베이성(省) 사람들이 이웃한 장시성에 들어가는 문제를 놓고 주민과 경찰, 경찰과 경찰이 충돌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즈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후베이성 황메이(黃梅)현 사람들이 인근 장시(江西)성 지우장(九江)시로 가려고 장강대교를 건너는 문제를 놓고 지우장시 경찰과 주민간에 다툼이 벌어졌다.

    25일부터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다른 지역의 봉쇄가 풀리면서 황메이현 사람들이 일을 외부로 나가기 위해서는 지우장시로 나가 기차를 타야 한다.

    이에 지우장시에 교통경찰이 성간 경계를 넘어 황메이현 쪽 장강대교 입구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여기서 건강증명서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다툼이 발생했다.

    규정에 따르면 건강증명서만 있으면 황메이 사람들이 지우장시에 들어올 수 있고, 지우장시에서도 황메이현 사람들을 태워서 기차역까지 수송할 버스도 준비해 놓았다.

    하지만 당시 상황을 보여주는 비디오에 따르면 지우장시 경찰은 후베이성 소속 자동차와 사람들이 지우장시에 출입을 금지하면서 황메이 주민과 경찰간에 충돌이 발생했고, 이에 후베이성 소속인 황메이현 경찰이 가담하면서 사태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사진=웨이보 캡처)
    지우장시로 나가려던 황메이현 사람들 가운데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도 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등에서는 지우장시 경찰이 황메이 경찰을 때렸다는 주장도 있지만 지우장시 관리들은 실제상황과 온라인에서 떠돌고 있는 얘기는 사실과 다르며 자세한 상황은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후베이성과 저장성은 두 성의 경찰들까지 연루된 이번 성간 경계지점에서의 충돌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 등에서는 후베이지역에서 코로나 19가 크게 유행할 때 이웃한 저장시에서 많은 도움을 제공했다면서 양쪽의 갈등이 빨리 해결되어야 한다는 글들이 많이 보이고 있다.

    문제가 커지자 지우장시에서는 바이케이드를 철거하고 자유 통행을 보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