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의 풋풋한 '반려 로맨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의 풋풋한 '반려 로맨스'

    뉴스듣기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 25일 밤 10시 첫 방송
    고양이 연기 첫 도전한 김명수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의 주인공 김명수(오른쪽)와 신예은 (사진=KBS 제공)
    김명수, 신예은 등 풋풋한 청춘 배우들이 총출동하는 로맨스 드라마 '어서와'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오늘 밤 첫 방송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국내 첫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 홍조와 강아지 같은 여자 솔아의 미묘한 로맨스를 그렸다.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 출신 배우 김명수는 '어서와'에서 때때로 사람으로 변신하는 고양이 홍조 역을 맡았다. 그는 지난해 방영된 '단 하나의 사랑'에서의 천사 역할에 이어 또 한 번 색다른 캐릭터에 도전한다.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에서 고양이 홍조 역을 맡은 배우 김명수 (사진=KBS 제공)
    김명수는 25일 오후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어서와' 제작발표회에서 "고양이라는 캐릭터를 표현하는 게 국내에서 처음이라 들었다"라면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연기 중에서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이라 생각해 선택하게 됐다"라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작과 이번 작품 모두 판타지 드라마라 비슷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겠지만, 둘은 전혀 다른 작품"이라면서 "'단 하나의 사랑'도 그렇지만 '어서와' 역시 나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서와'는 반려동물의 시선으로 사람은 어떤가 하는 관점에서 볼 수 있는 작품"이라면서 "이번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이 반려동물에 대해서 조금 더 다르게 생각할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에서 김솔아 역을 맡은 배우 신예은 (사진=KBS 제공)
    김명수의 상대 배역으로는 신예은이 낙점됐다. 신예은은 극 중 사랑과 관계에 대해 고민하는 김솔아를 연기한다.

    이번 작품으로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에 도전하는 신예은은 "이런 기회가 온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다"라면서도 "주연이라는 자리가 부담감이 들면 들수록 제가 가는 연기의 방향성이 흔들릴까 봐 오히려 담담하고 자신감 있게 해내려고 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신예은은 이어 "저도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기에 반려동물에 관한 소재로 스토리가 진행되는 것에 먼저 끌렸고 대본 읽으면서 하루 종일 웃으면서 봤다"라면서 "또 솔아라는 인물이 너무 사랑스러워서 내가 이 인물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생각이 들었다"라고 작품의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솔아가 하는 행동이나 몸짓, 말투를 저에게서 가져간 부분이 많았다"라며 "제 행동을 솔아에 입혀서 하나로 만들었기에 닮았다는 느낌이 더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에서 이재선 역을 맡은 배우 서지훈 (사진=KBS 제공)
    서지훈은 혼자를 자처하는 공방 카페 주인 이재선 역으로 분한다.

    서지훈은 "재선은 다른 사람보다 무뚝뚝하고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그래서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라고 설명하면서 자신이 극 중 배역과 닮은 부분이 많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로서 일단은 대본에 흥미가 많이 생겼고, 재선이라는 배역의 매력을 많이 느꼈던 것 같다"라며 "저의 안에 있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작품에 함께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에서 은지은 역을 맡은 배우 윤예주 (사진=KBS 제공)
    윤예주는 겁이 많아 사람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하는 길고양이 같은 매력의 은지은을 연기한다.

    윤예주는 작품에 대해 "너무 사랑이 가득한 따뜻한 드라마"라고 표현하면서 "옆에 당연히 있어서 무뎌진 존재들을 이 드라마를 통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에서 고두식 역을 맡은 배우 강훈 (사진=KBS 제공)
    강훈은 대형견 같은 쾌활하고 명랑한 고두식 역할을 맡았다.

    "고두식이라는 캐릭터가 너무 좋아 가장 하고 싶었다"라며 배역에 대한 애착을 드러낸 강훈은 "저도 유쾌하고 쾌활한 사람이라 더욱 활발하고 상쾌하게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KBS2 새 수목 드라마 '어서와'는 25일 밤 10시에 첫 방송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