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베' 논란에 구독자 이탈 '워크맨' "제작진 징계할 것"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일베' 논란에 구독자 이탈 '워크맨' "제작진 징계할 것"

    뉴스듣기
    (사진='워크맨' 유튜브 캡처)

     

    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의 인기 유튜브 '워크맨'이 계속되는 '일베' 논란에 제작진을 징계하기로 했다.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13일 "제작진에 따르면 '노무(勞務)'라는 자막을 사용하는 과정에 정치적 함의나 불순한 의도는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며 "워크맨 제작진은 '일베(일간 베스트)'라는 특정 커뮤니티와 관계가 없음을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온라인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할 디지털 콘텐츠 제작진이 해당 자막으로 인한 파장을 예상치 못했다는 사실과 이런 상황을 야기한 관리 프로세스 자체에 큰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관리자와 제작진에게 책임을 묻고 징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 룰루랄라는 "우리 콘텐츠를 아껴주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쳐 죄송하다"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 과정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워크맨'은 지난 11일 '부업' 편에서 '18개 노무'(勞務)라는 표현을 쓴 후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에서 파생된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에서 따온 '노무'라는 표현을 쓴 것이 아니냐는 내용이다.

    또한 '노 알람'이라는 자막도 사용했는데,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하기 위해 일베에서 쓰는 '노알라'(노무현+코알라)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제가 제기된 이후 제작진이 사과에 나섰음에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으며, 최근 400만 구독자를 넘긴 '워크맨'은 14일 오후 3시 15분 기준 387만 명으로 13만 명이 구독을 취소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